서효림, 충격과 공포의 바닷가재 인증샷…"바닥에 내동댕이칠 뻔" [TEN★]


배우 서효림이 근황을 전했다.

서효림은 12일 자신의 SNS에 여러 장의 사진 및 동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커다란 바닷가재의 양쪽 집개를 잡고 안절부절못하는 서효림의 모습이 담겼다.

그는 “너 움직이지 마”, “움직이지 말라니까. 이렇게 힘센 줄 모르고 호기롭게 사진 찍겠다고 했다가 바닥에 내동댕이칠 뻔” 등의 멘트를 덧붙였다.

서효림은 2019년 배우 김수미의 아들인 정명호 대표와 결혼해 슬하에 딸을 두고 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