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지일 /사진=한지일 페이스북
한지일 /사진=한지일 페이스북


배우 한지일이 고 강수연을 애도하며 오열했다.

9일 오전 10시부터 서울 강남구 일원동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서 고 강수연의 조문이 시작됐다. 이에 앞서 고 강수연의 입관식이 진행됐다.

이날 이창동 감독, 배우 문성근, 유해진, 정유미, 이연희, 장혜진, 심은경, 김석훈, 양동근, 김보성, 김의석 감독, 이초희 감독, 양익준 감독이 빈소를 찾았다.

한지일은 전날에 이어 이날도 빈소를 방문했다. 한지일은 영화 '아제 아제 바라아제'에서 강수연과 호흡을 맞췄다. 그는 "제가 어려운 일이 있어서 미국에 들어갔다가 나왔다. 2017년 10월 부산국제영화제 때 신성일 선배님 회고전 3일 동안 지인들을 만나려고 한국에 왔다"고 말했다.

이어 "강수연 씨가 그때 부산국제영화제 공동위원장을 했었다. 행사장에서 수연 씨가 '선배님 좋아하는 영화 일을 하면서 미국에서 고생하지 말고 한국에서 사세요'라고 하더라"며 한국에 들어온 이유를 덧붙였다.
고 강수연 /사진제공=강수연 배우 장례위원회
고 강수연 /사진제공=강수연 배우 장례위원회
한지일은 "수연 씨가 쓰러졌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 충격을 받았지만 달려갔다. 좋아하는 영화 일을 하면서 살자고 했는데"라며 오열했다. 그러면서 "수연 씨는 워낙 당찬 여배우였다. 이렇게 갑자기 갔다는 게 믿어지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또한 "대한민국 팬 여러분들이 강수연을 잊을까. 잊지 않을 것 같다. 워낙 독보적인 인물이었다.저세상에 가서 오랫동안 하지 못한 연기도 하고 한국 영화의 발전을 이끌어달라고 하고 싶다. 우리나라 영화계에 많은 선배님도 계셨지만, 이 시대 한국 영화를 끌어온 건 강수연이었기 때문에 지금의 후배들이 해외 영화제에서 상도 받고 하는 게 아닐까 싶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앞서 지난 7일과 8일 장례위원회 위원장을 맡은 김동호 강릉국제영화제 조직위원장, 임권택 감독 채령 부부, 봉준호 감독, 윤제균 감독, 연상호 감독, 김태용 감독, 민규동 감독,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정이' 팀, 김혜수, 이미연, 김윤진, 문소리, 엄지원, 예지원 등도 빈소를 찾아 고인의 마지막 길을 배웅했다.

빈소에는 배우 안성기, 박중훈, 송강호, 김혜수, 전도연, 조승우, 김희선, 이성민, 이정현, 김의성, 독고영재, 김건모, 유지태, 한효주, 추자현, 김승우, 김남주, 김선아, 박소이, 김보성, 엄앵란, 박찬욱 감독, 이준익 감독, 김용화 감독 등이 보낸 조화가 놓여 있었다.

강수연은 지난 5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자택에서 통증을 호소하다 가족의 신고로 출동한 소방관에게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다. 병원에 옮겨진 그는 사흘째 의식불명 상태로 병원 치료를 받았다.

병원으로 이송된 강수연이었지만, 5월 7일 오후 3시께 끝내 별이 되고 말았다. 고 강수연의 장례는 영화인장으로 치러진다. 영화인장 장례위원회 위원장은 김동호 강릉국제영화제 조직위원장이 맡는다. 고문은 김지미, 박정자, 박중훈, 손숙, 신영숙, 안성기, 이우석, 임권택, 정지영, 정진우, 황기성이 맡는다.
고 강수연 /사진=배우 고 강수연 장례위원회
고 강수연 /사진=배우 고 강수연 장례위원회
장례위원은 강우석, 강제규, 강혜정, 권영락, 김난숙, 김한민, 김호정, 류승완, 명계남, 문성근, 문소리, 민규동, 박광수(여성영화제), 박기용, 박정범, 방은진, 배창호, 변승민, 변영주, 봉준호, 설경구, 신철, 심재명, 양익준, 예지원, 원동연, 유인택, 유지태, 윤제균, 이광국, 이용관, 이은, 이장호, 이준동, 이창동, 이현승, 전도연, 장선우, 정상진, 정우성, 주희, 차승재, 채윤희, 최동훈, 최재원, 최정화, 허문영, 허민회, 홍정인이다.

영결식은 오는 11일 오전 10시 거행될 예정이다. 발인은 영결식 직후 오전 11시에 진행되며 영화진흥위원회의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된다. 김동호 위원장에 따르면 장지는 용인공원 묘원이다.

1966년생인 강수연은 4살 때부터 동양 방송 전속 아역 배우로 활동을 시작했다. 1975년 영화 '핏줄'을 시작으로 '고래사냥2', '씨받이', '연산군', '감자', '아제 아제 바라아제', '그대 안의 블루', '써클', '한반도', '주리' 등에 출연했다.

또한 1971년 드라마 '똘똘이의 모험', '고교생의 일기', '하늘은 알고 있다', '여인천하', '문희', 연극 '메디아'에 출연했다. 특히 '고교생 일기'로 하이틴 스타로 자리매김했으며, 영화 '씨받이'로 베니스 국제영화제에서 한국 배우 최초로 여우주연상을 받았다.

강수연은 2015년부터 2017년까지 부산국제영화제 공동 집행위원장으로 활동했다. 2013년 영화 '주리' 이후로 연기 활동을 멈췄다. 연상호 감독 연출작이자 올해 공개 예정인 넷플릭스 시리즈 '정이'로 컴백을 앞두고 있었다. '정이'가 그의 유작이 됐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