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어증' 브루스 윌리스, 8세딸과 함께 따뜻한 아빠...가족과 즐기는 휴일[TEN★]


실어증 진단 후 은퇴를 알린 배우 브루스 윌리스 근황이 공개됐다.

브루스 윌리스의 아내인 엠마 헤밍 윌리스는 8일(현지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동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 브루스 윌리스는 딸 에블린(8)과 손을 잡고 차고에서 롤러 스케이트를 연습하고 있다.

한편 지난 3월 30일 브루스 윌리스의 가족들은 “브루스가 뇌 손상으로 인한 언어 장애 실어증을 진단받고 배우에서 은퇴하기로 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사진=엠마 헤밍 윌리스 SNS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