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진재영 인스타그램
사진=진재영 인스타그램


배우 진재영이 가정사를 털어놨다.

진재영은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지금 알고 있는 걸 그때도 알았더라면, 살아가며 되돌리고 싶은 순간들이 참 많아요. 시간을 되돌릴 수 있다면 언제로 돌아가고 싶으신가요. 바쁘게 살다 보니 벌써 18년 전 이야기가 되었네요"라고 입을 열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이어 "저는 18년 전 친오빠를 급성 심근경색으로 너무나 갑자기 이별하게 되었어요. 그때가 오빠 나이 30살이었으니, 너무나 젊었고, 억울하고 아깝고 안타깝고 불쌍한 세상이 무너진다는 말로도 부족한. 그땐 그랬어요"라고 말했다.

또 "어디가 아팠으면, 다쳤으면, 단 몇 시간만이더라도 인사할 시간만이라도 준비할 시간이라도 붙잡을 수 있는 무슨 짓이라도 해보았을 텐데, "급성심근경색이 가장 무서운 건 그전까지 아무런 증상이 없다는 거예요"라고 떠올렸다.

그러면서 "말 그대로 하루아침에 갑작스런 이별이라 그저 믿을 수 없는 허무와 후회와 인간이 견딜 수 없는 슬픔과 짐작으로는 절대 공감할 수 없는 고통. 오롯이 남은 사람들이 감당해내야하는 몫이었어요"라고 회상했다.

이어 "바르게 살고 열심히 사는 것도 중요하지만 살아가며 건강을 지키지 못하면 우리가 오늘 지금하고 있는 고민도, 누군가를 미워하는 감정도, 현재 바라는 모든 것도, 모든 것이 한순간 연기처럼 사라지겠죠"라며 "모두가 어수선한 2년이란 시간 속에 변한 내 몸과 지친 마음. 챙기지 못했던 건강을 꼭 지나치치 않았으면 하는 마음으로 제 이야기를 써봅니다. 저에겐 쉽지 않은 이야기들을 쉽게 얘기하기가 싫었던 마음이 더 맞는 거 같아요. 공유하지 않았던 이야기들을 정말 공유드리고 싶은 마음이었다"고 강조했다.

한편 진재영은 4살 연하 프로골퍼 진정식과 결혼해 제주도에서 살고 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