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이쓴 인스타그램
/사진=제이쓴 인스타그램


개그우먼 홍현희 남편 겸 인테리어 디자이너 제이쓴이 겹경사를 맞았다.

제이쓴은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째미니 동생이자 이슨스 둘째 조카라니! 똥벼리까지 나오면 올 추석엔 북적북적하겠다. 매형 축하해요"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제이쓴의 둘째 조카의 모습이 담겼다. 평소 남다른 조카 사랑을 보여왔던 제이쓴의 신난 모습이 돋보인다.

홍현희는 현재 임신 중이다. 두 사람의 아이 태명은 똥별이다. 홍현희의 출산을 앞둔 상황에서 제이쓴은 둘째 조카의 탄생으로 겹경사를 맞았다.

한편 제이쓴은 2018년 개그우먼 홍현희와 결혼했다. 최근 두 사람은 결혼 4년 만에 임신 소식을 전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