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호산, 예수정, 김수진./ 사진 제공=라이트하우스, S&A엔터테인먼트, 윌엔터테인먼트
박호산, 예수정, 김수진./ 사진 제공=라이트하우스, S&A엔터테인먼트, 윌엔터테인먼트


배우 박호산, 예수정, 김수진이 ‘멧돼지사냥’으로 뭉쳤다.

MBC 새 드라마 ‘멧돼지사냥’이 박호산과 예수정, 김수진의 캐스팅을 확정 짓고 본격적인 출발을 알렸다. ‘멧돼지사냥’은 평범한 시골 마을에서 멧돼지 사냥이 벌어진 날 실종사건이 벌어지고 이를 둘러싼 마을 사람들의 비밀이 하나씩 그려지는 시골 미스터리 스릴러. ‘옷소매 붉은 끝동’, ‘내가 가장 예뻤을 때’를 공동 연출한 송연화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멧돼지사냥’은 지난해 MBC 드라마 극본 공모전에서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독특한 구조와 인간이 가진 극한의 감정을 섬세하게 표현한 작품으로 극찬받으며 수상을 했던 작품인 만큼 벌써 범상치 않은 드라마의 탄생을 예고한다. 여기에 믿고 보는 연기력으로 장르를 불문하고 매 작품 남다른 존재감을 발휘해온 박호산, 예수정, 김수진이 출연을 확정, 신뢰감을 주는 캐스팅 라인업이 벌써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먼저 박호산은 극 중 농작물을 해치는 멧돼지를 잡기 위해 친구들과 함께 간 뒷산에서 예상치 못한 변수와 맞닥뜨리게 되는 영수 역을 연기한다. 그동안 드라마, 영화 등 다양한 작품에서 캐릭터의 매력을 배가시키는 내공 깊은 연기를 보여줬던 박호산은 이번에도 어김없이 완벽한 캐릭터 싱크로율을 자랑할 것으로 보인다. 친구들과 술 먹는 걸 좋아하고 집에서는 적당히 바가지 긁히는 평범한 중년의 모습부터 갑작스러운 사고 앞에 불안과 광기에 휩싸인 한 남자의 모습까지 깊이 있고 섬세하게 보여줄 예정이다.

연기파 배우 예수정도 ‘멧돼지사냥’에 합류했다. 예수정이 맡은 옥순 역은 화재로 아들과 며느리를 잃고 손주와 함께 살고 있는 기구한 인생의 주인공. 사고의 범인이 마을 사람들이라 생각하며 경계를 멈추지 않던 옥순은 치매에 걸리면서 마을 사람들을 더욱 경계한다. 탄탄한 연기력과 대체 불가능한 존재감으로 옥순 역을 그 누구보다 실감 나게 그려낼 예수정은 극의 든든한 중심축으로 깊이 있는 무게감을 전달할 것으로 보인다.

마지막으로 김수진은 영수의 아내 채정 역을 맡는다. 고생의 흔적이 가득한 손만큼이나 억척스러운 성격을 지닌 채정은 남편인 영수에게 자주 역정을 내는 화 많은 성격이지만 천성이 어른들한테 살갑고 싹싹해 마을에서 인기가 좋다. 하지만 영수가 멧돼지 사냥을 갔던 그 날 이후, 아들이 실종되면서 점점 피폐해지는 인물. 특유의 진정성이 돋보이는 연기와 입체적인 캐릭터 소화력을 선보여 온 김수진이 이번 드라마를 통해 어떤 새로운 연기 변신을 선보일 것인지 관심이 쏠린다

‘멧돼지 사냥’ 제작진은 “배우들의 존재감만으로도 든든한 캐스팅이다. 배우와 캐릭터의 싱크로율은 물론, 이 쟁쟁한 배우들이 함께 호흡했을 때의 시너지 또한 놓칠 수 없는 매력 포인트가 될 것 같다. 첫 방송까지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한편, ‘멧돼지사냥’은 하반기 방송 예정이다.

김서윤 텐아시아 기자 seogug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