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그룹 베리베리가 데뷔 3년 만에 첫 정규 앨범을 선보인다. 무르익은 성숙함과 섹시미가 베리베리가 내세운 매력. 탄탄한 서사 위에 자리잡은 이들의 성숙함은 베리베리의 무기가 됐다 .

베리베리는 25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에서 첫 정규 앨범 'VERIVERY SERIES O [ROUND 3 : WHOLE]'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베리베리는 이번 앨범을 통해 '결전'의 키워드를 내세웠다. 앞선 디지털 싱글에서 '청춘 섹시'를 표현했던 이들은 '성숙 섹시'로 승부를 띄웠다.

이날 막내 강민은 "첫 정규 앨범이라 너무 설렌다. 부담감이 없다고 하면 거짓말이지만, 멤버들 모두 굉장히 긴장하고 설레는 마음으로 열심히 준비했다. 관심과 애정으로 지켜봐달라"며 긴장한 모습을 드러냈다.

용승은 "언젠가 정규 앨범을 내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그 꿈을 이룬 것 같아 황홀하고 기분이 좋다"며 "심혈을 기울여 준비한 앨범인 만큼 많은 분이 만족해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타이틀곡 '언더커버(Undercover)'는 베리베리가 처음 시도하는 라틴 힙합 장르의 곡으로 차원이 다른 장르적 성장을 보여주고 있다. 새로운 스타일이지만 베리베리만의 디테일을 더해 유일무이한 퀄리티를 자랑하는 퍼포먼스 역시 다이내믹한 곡의 구성에 완성도를 높였다.

연호는 "라틴 힙합 장르에 처음 도전했다. 베리베리만의 치명적이고 성숙한 모습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종합] "칼 갈고 이갈아"…무르익은 베리베리, 킬링 섹시로 한 발 전진
용승은 "'칼각베리'라는 말이 있지 않나"라며 퍼포먼스에 강점을 보이는 베리베리의 매력을 강조하면서 "이번엔 칼도 갈고 이도 갈았으니 기대해달라"고 강조했다.

앞서 베리베리는 북미 투어를 거친 뒤 컴백했다. 글로벌 팬들을 만나며 높아진 인기를 확인한 이들은 "부담은 됐지만 기뻤다. 보이는 것들에 대한 부담이 있긴 하지만 직접 팬들과 소통할 수 있어 기쁘다.더 멋있는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무엇보다 '소년미(美)가 강했던 베리베리는 이번 앨범으로 조금 더 성숙한 매력을 뽐냈다. 호영은 "성장했다는 느낌을 많이 받았다. 우린 퍼포먼스가 강점인 그룹인데, 앨범을 낼 때마다 성장한다. 이번에도 새로운 춤을 도전했는데, 동작도 굉장히 어렵고 힘들었지만 결과물을 보여드리니 '뭐든 해낼 수 있구나'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베리베리의 신보 콘셉트는 '킬링 섹시'. 콘셉트에 걸맞게, 멤버들의 비주얼 변화도 이뤄졌다. 음악적, 비주얼적으로 성장한 베리베리의 목표는 손에 쥘 수 있는 트로피였다. 동헌은 "음악방송 1위가 가장 눈앞의 목표"라며 "해외 팬분들을 비롯해 많은 대중에게 베리베리를 더 알리는 것이 우리의 목표"라고 강조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