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효림, 정명호./사진=텐아시아DB
서효림, 정명호./사진=텐아시아DB


배우 김수미의 아들이자 서효림의 남편인 정명호 나팔꽃F&B 대표가 회삿돈을 횡령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조선비즈는 지난 22일 식품판매업체 나팔꽃F&B 대표 정명호와 나팔꽃F&B 이사 송모씨가 업무상 횡령 혐의로 고발당했다고 보도했다.

나팔꽃 F&B는 김수미의 ‘엄마생각 김치’ 시리즈와 ‘그때 그 맛’ 시리즈, ‘시발 게장’ 등을 판매하는 식품판매업체로, 정명호 대표가 회사를 운영하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정명호는 2019년 4월부터 한 달간 3억 원의 회삿돈으로 대북협업 관련주 5만 6545주를 매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정명호는 김수미가 출연하는 tvN 요리 예능 프로그램 '수미네 반찬'이 북한에서 촬영을 추진하자 대북협업 관련주가 상승할 것으로 판단해 관련 주식 매수를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명호는 당시 회사 직원 A씨에게 주식 매입을 지시했고, 수익금을 정명호, 이사 송씨, A씨가 나눠 갖기로 했다는 A씨의 말도 전해졌다. 그러나 '수미네 반찬' 북한 촬영은 성사되지 않았고, 사들였던 주식 가격도 떨어지자 정명호는 손해를 감수하고 주식을 매도한 뒤 또 다른 주식을 매입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를 두고 법조계에서는 대표가 지분을 100% 가지고 있어도, 회삿돈을 사업 외 다른 용도로 사용하면 업무상 횡령 혐의가 인정된다고 보고 있다. 이와 관련해 정명호는 조선비즈와의 통화에서 "개인적으로는 회삿돈을 횡령하거나 사적으로 쓴 적은 없다"고 혐의를 부인했다.

정명호 대표는 2019년 서효림과 결혼해 슬하에 딸을 두고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