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미라 子, 밥 거부할만하네…아침부터 부담스러운 비주얼 [TEN★]


탤런트 양미라가 일상을 전했다.

양미라는 17일 자신의 SNS에 “왜 밥을 안 먹지? 아침 거르는 애가 아닌데”라며 짧은 동영상과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아침 밥상에서 아이를 애타게 부르는 양미라의 모습이 담겼다. 하지만 아이는 밥을 거부하는 모습. 양미라의 얼굴엔 마스크팩이 올려져 있다. 아침부터 부담스러운 엄마의 비주얼에 밥을 거부하는 듯 보인다.

이와 함께 양미라는 “밥 잘 주는 예쁜 엄마”라는 해시태그를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양미라는 2018년 사업가 정신욱 씨와 결혼해 슬하에 서호 군을 두고 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