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지민 '바람의 이름' 뉴욕타임즈 베스트셀러 작가 패트릭 로스퍼스 '비틀즈보다 체리온탑 지민'


방탄소년단 지민이 세계적인 유명 작가로부터 비틀즈와 비견되는 시대의 아이콘으로 특급 애정을 받아 화제다.

판타지 소설 '바람의 이름'으로 유명한 뉴욕타임즈 베스트셀러 작가 패트릭 로스퍼스(Patrick Rothfuss)는 최근 SNS를 통해 4가지의 선택지를 들어 '만약 여러분이 비틀즈를 보이 밴드라고 생각한다면, 그들 중 누가 그 그룹의 'Bad Boy'였나요?"라는 설문조사 진행으로, 치명적이며 위험한 매력을 뜻하는 멤버를 물었다.

이후 "저는 투표가 5번까지 진출하지 못해 정말 슬펐습니다. 박지민까지 포함하면 1등(cherry on top)이었을 텐데…"라고 말해 지민을 비틀즈 멤버들에 비견되는 시대의 아이콘으로 '마지막에 가장 좋은 것을 더한다'는 1위의 화룡점정 의미를 담은 '체리온탑(Cherry On Top)'으로 표현해 눈길을 모았다.
방탄소년단 지민 '바람의 이름' 뉴욕타임즈 베스트셀러 작가 패트릭 로스퍼스 '비틀즈보다 체리온탑 지민'
한 네티즌의 글에도 지민의 이미지로 화답하며 더욱 특별한 애정을 보인 뉴욕타임즈 베스트셀러 작가 패트릭 로스퍼스는 구글 검색에 '패트릭 로스퍼스의 명언록'이 검색어로 등장할 만큼 명성이 높다.

또한 위트있으면서도 진정성 있는 촌철살인 명대사로 대중들의 공감을 일으키는 작가로 유명해, 그녀의 지민을 향한 찬사에 더욱 뜨거운 반응을 일으켰다.

네티즌들은 "지민을 센스있는 체리온탑에 비유한 것은 아주 적절하다고 생각해", "역시 세상은 박지민 중심으로 돌아가는구나", "내 심장에 해로울만큼 치명적인 스타지", "와우 비틀즈보다 지민이 체리온탑", "지민은 위험하리만큼 명적이고 너무 아름다워"등의 댓글과 '좋아요'로 뜨겁게 호응했다.

세계 유명 작가들에게 사랑받아온 지민은 앞서 영화 '안녕 헤이즐'의 원작자 존 그린, 나오키상 수상자인 일본 작가 시모다 가게키, 뉴욕타임즈 베스트셀러 작가 마리 루와 국내 김달님 작가, 정지혜 작가 등 다수의 유명 작가들에게 주목받으며 문학계에서도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

전방위 아티스트인 지민은 퍼포먼스와 목소리, 외모나 분위의 타고난 천재성을 기반으로 치명적 매력을 발산해, 세계 대중들의 눈과 귀를 홀리듯 사로잡아 왔다.

특히, 내면의 감성을 자극하는 강력한 힘을 발휘해 감수성이 풍부한 문학 작가들의 뮤즈로서 K팝을 뛰어넘는 대체불가의 글로벌 파급력으로 두드러진 두각을 나타내며 다양한 분야에서 빛나고 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