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박지연 인스타그램
사진=박지연 인스타그램


개그맨 이수근 아내 박지연이 투석 중인 근황을 전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13일 박지연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는 일주일에 세 번 투석을 다니는 건 다 아시죠? 수분을 빼주고 독소를 빼주기 때문에 피부는 언제나 푸석, 거칠했어요"라며 “어느 날인가 머리에 피딱지가 생기더라구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박지연 인스타그램
사진=박지연 인스타그램
이날 공개된 사진 속에는 투석 후 주사 부위에 반창고를 붙인 모습이 담겼다. 흰 반창고 주변으로 빨개진 피부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2008년 개그맨 이수근과 결혼한 박지연은 2010년 둘째 아들을 출산하는 과정에서 임신중독증에 걸려 아버지로부터 신장 이식 수술을 받았다. 현재 투석 중이며, 지난해 8월 신장 재이식 수술을 권유받고 수술을 기다리고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