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이지혜 인스타그램
사진=이지혜 인스타그램


가수 이지혜가 둘째를 낳기 전 첫째 딸과의 추억을 회상했다.

이지혜는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우리 남편이 보내준 태리와 아쿠아리움 데이트 사진. 작년이었구나. 그때도 지금처럼 바빴지만 뭔가 여유로워 보이는 것 같은 그런 느낌적인 느낌이 든다. 아이 하나를 둔 엄마와 둘을 둔 엄마의 차이. 아는 사람은 알죠? #두 배 힘들다고 누가 그랬냐 #열 배라고 #기쁨도 행복함도 열 배 #열시 전에 자고싶다 #열렬히 사랑한다 #열라면 먹고 싶네 #잘자요"라고 글을 올렸다. 사진 속 이지혜는 첫째 딸과 함께 아쿠아리움 구경 중 의자에 앉아 잠시 쉬고 있다. 딸과 함께 보내는 시간이 행복한지 이지혜의 눈에는 웃음기가 가득하다. 사랑스러운 모녀의 모습이 훈훈함을 자아낸다.

이지혜는 2017년 세무사 문재완과 결혼해 슬하에 2018년생 딸 태리 양, 2021년생 딸 엘리 양을 두고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