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연 / 사진=소연 인스타그램
소연 / 사진=소연 인스타그램


그룹 티아라 출신 소연이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소연은 지난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강아지는 안 된다고 둘이 쫓겨나고. 빨리 테드처럼 인권 소송을 하든지 해야지"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소연의 반려견이 유모차에 타 있는 모습이 담겨있다. 반려견과 함께 외출한 소연은 매장 출입을 금지당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소연은 2009년 티아라로 데뷔, 오는 11월 축구선수 조유민과 결혼식을 올린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