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제공 = 지티스트
사진 제공 = 지티스트


노희경 작가가 옴니버스 드라마를 집필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4월 9일 첫 방송을 앞둔 tvN 새 토일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는 따뜻하고 생동감 넘치는 제주, 차고 거친 바다를 배경으로 다양한 인물들의 각양각색 인생 이야기를 그렸다. 이병헌, 신민아, 차승원, 이정은, 한지민, 김우빈, 김혜자, 고두심, 엄정화 등 믿고 보는 배우들이 총출동한 것은 물론, 14명 주연의 옴니버스 드라마 형식을 예고하며 주목받고 있다.

노희경 작가는 ‘괜찮아, 사랑이야’, ‘디어 마이 프렌즈’,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 ‘라이브(Live)’ 등 많은 이들의 인생 드라마를 집필했다. 이번에는 독특한 옴니버스 형식을 빌려, 다양한 인생들을 응원하는 이야기를 펼칠 예정이다. 이와 관련 제작진을 통해 노희경 작가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우리들의 블루스’ 집필 계기에 대해, 노희경 작가는 “언젠가부터 주인공 두 사람에게 집중된 이야기를 쓰는 게 재미가 없어졌다. 실제로 우리 모두가 각자 삶의 주인공 아닌가? 출연진 누구도 객으로 취급하고 싶지 않았다. 이러한 의식이 드라마의 첫 출발이었다”라고 말했다.

‘우리들의 블루스’는 옴니버스 형식이지만 조금 독특하다. 등장인물들이 이웃, 친구, 가족으로 얽혀 이야기를 만든다. 그리고 매회 메인 에피소드가 진행되면서 다른 에피소드 주인공이 주변 인물로 등장한다.

이에 대해 노희경 작가는 “새로운 구성, 새로운 시선, 새로운 장르. 그 갈구 속에서 이러한 옴니버스 구성을 선택하게 됐다. ‘몰입도 높은 단막극의 장점과 매회 궁금증을 가지고 전개되는 미니시리즈의 장점을 어떻게 하면 섞을 수 있을까’가 가장 큰 고민이었고 마지막까지 고민이었다”라며, 드라마 집필 중 신경 쓴 점을 이야기했다.

삶의 그루브가 느껴지는 제목의 의미도 밝혔다. 노희경 작가는 “‘블루스’가 서민의 음악이지 않은가? 테마를 가진 각각 서민들의 이야기를 한 곡의 음악처럼 들려주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제주 오일장을 배경으로 한 이유는 무엇일까. 노희경 작가는 “몇 년간 제주에서 글을 썼는데, 그때 오일장을 돌아다니며 제주에 흠뻑 빠졌다. 풍경만이 아니라, 그들만의 독특한 제주 괸당문화(모두가 친인척인 개념)도 부러웠다. 남이 아닌 우리라고 여기는 괸당문화는 사라져가는 한국의 뜨끈한 정서를 보는 듯했다. 선장, 해녀, 상인들 취재는 물론, 오일장, 만물상 다큐멘터리를 일 년에 걸쳐 100여 편 이상 찾아보면서, 그들의 동선, 말투, 심리, 애환에 공감하려 했다”라고 밝혔다.

주연급 배우들을 한데 모은 화제의 캐스팅에 관해서도 이야기했다. 노희경 작가는 “이번에 함께한 분들은 작가라면 누구라도 함께하고 싶어 하는 배우분들이다. 그들이 응해준 것에 감사한 마음이다. 많은 시청자분이 이 배우들의 연기를 의심하지 않을 것이다. 그래서 내가 고민한 건 단 한 가지뿐이었다. 그분들이 어울리는 배역, 능숙한 배역이 아닌, 지금까지 영화, 드라마에서 잘 안 했던 역할을 주자. 배우들이 고민하게 하자. 그래서 시청자분들이 그 배우들을 새롭게 보게 하자. 배우분들은 힘들었겠지만, 내 욕심은 채워진 듯하다”라고 말해, ‘우리들의 블루스’에서 보여줄 배우들의 새로운 변신을 궁금하게 했다.

모두가 삶의 주인공인 드라마, 노희경 작가가 모든 인생에 선사할 응원은 4월 9일 밤 9시 10분 첫 방송 되는 ‘우리들의 블루스’에서 만나볼 수 있다.

김서윤 텐아시아 기자 seogug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