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빈, 손예진./사진제공=tvN
현빈, 손예진./사진제공=tvN


배우 현빈과 손예진이 오늘(31일) 오후 4시 결혼식을 올린다.

현빈과 손예진은 31일 오후 4시 서울 광진구 그랜드워커힐 호텔 애스톤하우스에서 결혼식을 올린다. 당초 오전 11시 본식으로 알려졌으나, 오후 4시에 본식을 치르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 JTBC가 공개한 청첩장을 보면 '31일 오후 4시 서울 광장동 쉐라톤 그랜드 워커힐 호텔 애스톤하우스'이라는 내용이 영어로 담겨 있다.

청첩장에는 본명이 아닌 활동명으로 기재됐다. 현빈과 손예진은 각자 본명이 김태평, 손언진이지만, 하객들에게 익숙한 활동명을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

결혼식은 양가 부모와 지인들만 초대해 비공개로 진행된다. 뜨거운 관심 속에 치러지는 세기의 결혼식인 만큼 청첩장을 받은 하객들은 철통 보안을 당부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애스톤하우스는 대저택과 한강이 보이는 탁 트인 야외 정원이 특징인 예식장으로, 워커힐 호텔 경내에서도 깊숙이 자리하고 있어 일반인들의 접근이 쉽지 않다. 심은하, 김희선, 신애, 지성-이보영, 션-정혜영, 주상욱-차예련, 배용준-박수진 등이 이곳에서 혼례를 올렸다.

이날 축사는 두 사람의 절친인 배우 장동건이 낭독한다. 장동건은 현빈과 사회인 야구단 멤버이며, 17년 지기로 유명하다. 손예진과도 막역한 사이다.

현빈과 손예진은 2018년 영화 '협상'에서 처음 연기 호흡을 맞췄고,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에서 다시 만났다. 앞서 두 차례 열애설이 있었으나 당시에는 모두 부인했고, 지난해 1월 열애 사실을 고백, 지난달에는 결혼을 발표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