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반웍스 제공
얼반웍스 제공


그룹 헬로비너스 출신 이서영이 얼반웍스의 새 가족이 됐다.

얼반웍스는 31일 "뜨거운 열정과 밝은 에너지를 가지고 있는 이서영의 새로운 시작을 동행하게 되어 기쁘다"며 이서영과의 전속계약 소식을 알렸다.

그러면서 "이서영이 가진 다양한 재능과 역량을 마음껏 펼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다. 많은 기대와 응원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성악을 전공한 이서영은 2014년 그룹 헬로비너스로 데뷔해 드라마와 뮤지컬 영역을 넘나들며 전방위 아티스트로 활약해왔다. 또 특유의 밝고 건강한 이미지로 MBC '뽀뽀뽀 좋아좋아'의 뽀미 언니로 사랑받고 있다.

이서영은 "여러 분야에서 다양한 활동으로 더 가까이 다가가고 싶다"며 "저의 도전과 고민을 함께해 주고 지지해 주는 얼반웍스와 만나게 됐다. 앞으로 더 좋은 모습으로 인사드리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서영이 합류한 얼반웍스는 아이즈원 김민주를 포함해 다재다능한 가수, 배우들이 모여있다. 매니지먼트는 물론 SBS '런닝맨', KBS '슈퍼맨이 돌아왔다' 등 인기 예능 프로그램과 '블랙독', '나쁜녀석들' 등 완성도 높은 드라마를 제작했다. 뉴미디어, 마케팅에 이르기까지 사업 영역을 다각화하며 독보적인 경쟁력을 자랑하고 있는 종합 미디어 그룹이다.

최근에는 컴투스 자회사 위지윅스튜디오에 편입되면서 콘텐츠 제작 시장에서 입지를 공고히 하고 있다. 얼반웍스의 한층 강화된 제작 역량을 바탕으로 이서영과 연계한 뉴미디어 콘텐츠 공개 및 다채로운 행보에 기대가 모인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