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진 쾌유 기원, ‘GetWellSoonJin' 전세계 실시간 트렌드 1위


방탄소년단(BTS) 진의 수술 후 퇴원 소식에 전 세계 팬들과 외신 및 공식계정들이 빨리 건강하게 낫기를 바라며 ‘Get Well Soon Jin'을 트렌딩시키며 응원을 이어가고 있다.

방탄소년단 진 쾌유 기원, ‘GetWellSoonJin' 전세계 실시간 트렌드 1위
빅히트 뮤직의 위버스 공지에 따르면 진은 지난 18일 왼손 검지에 부상을 입어 폄근 봉합 수술을 받고 19일 퇴원 후 안정과 휴식을 취하고 있다고 한다.



다행히 수술은 잘 마무리되었고, 진은 당분간 보호대를 착용할 예정이며 현재 안정을 취하며 회복 중에 있다고 알려졌지만, 서울 콘서트를 성공리에 마치고 라이브 킹 진의 화려한 퍼포먼스와 사랑스러웠던 이벤트를 곱씹으며 그래미 무대와 라스베가스 콘서트를 기다리고 있던 팬들에게는 가슴 철렁한 소식이었다.

방탄소년단 진 쾌유 기원, ‘GetWellSoonJin' 전세계 실시간 트렌드 1위
진은 그동안 작은 부상에는 오히려 귀여운 멘트나 사진과 함께 팬 커뮤니티 위버스(Weverse)와 트위터 등을 통해 애교와 함께 다쳤다는 멘트를 남기며 소소한 일상을 공유해 팬들을 안심시켰다.



다만, 큰 부상일 경우 홀로 참아가면서 완벽한 무대를 해 내는 프로페셔널 함을 선보이는 모습을 보여 왔기에 진의 안타까운 소식에 팬들은 트위터에 애정을 가득 담아 응원과 위로, 사랑을 전하기 위한 글을 쏟아냈다.



진의 회복을 바라는 팬들의 마음은 순식간에 전세계 실시간 트렌드 1위를 점령하였으며, 글로벌 팬들은 한마음으로 진의 빠른 회복을 기원했다.



트위터 월드와이드 트렌드에 #GetWellSoonJin이 1위에 오르고 Jinnie와 Jin 그리고 We Love You Jin이 트렌딩 되는 등 진의 빠른 쾌유를 기원하는 마음이 각국의 언어로 전 세계 트위터를 가득 채웠다.
방탄소년단 진 쾌유 기원, ‘GetWellSoonJin' 전세계 실시간 트렌드 1위
국내외 언론에서도 진의 쾌유를 바라는 응원의 소식이 이어졌다.



미국 라디오 방송에서는 ‘Get Well Soon Kim Seokjin’ 멘트와 함께 진의 솔로곡 ‘이밤’과 ‘유어스(YOURS)’, ‘Epiphany’가 온에어 되면서 팬들은 사랑과 위로를 가득 담은 댓글로 진의 쾌유를 함께 기원했다.



월드뮤직어워드(WMA), 밴드왜건(Bandwagon), 오리콘(Oricon), 숨피(Soompi), 클라우트(Clout), Inquirer, GMA 뉴스 등 전 세계 해외 언론과 뉴스 매체의 글로벌 공식 계정에서도 진의 빠른 쾌유를 기원하는 등, 수많은 매체들이 응원을 이어 갔다.
방탄소년단 진 쾌유 기원, ‘GetWellSoonJin' 전세계 실시간 트렌드 1위
한편, 라스베가스 콘서트를 앞두고 단체로 VLIVE를 찾아온 방탄소년단 멤버들은 진의 부상 소식을 전하며, “찐, 어디갔니?”하며 팬들과 같은 그리운 마음을 담아 이야기를 전했다.



“지금 휴식을 취하고 있으니까 너무 걱정하지 마세요.”, “잘 회복하고 있다고, 괜찮다고 진 형이 안부를 전해 달라고 했습니다.”, “(알제이 인형을 보이며) 대신 자기의 소울을 담고 보냈다고 했습니다.”, “얼굴 보니까 멀쩡해요. 괜찮습니다.” 라는 등 이야기 중간 마다 언급하며 팬들을 안심시켰다.



네 가지 디자인의 알제이 인형과 함께 한 브이라이브는 다음 콘서트를 예고하며 마쳤고, 팬들은 멤버들과 한 마음으로 사랑하는 진의 빠른 회복을 기원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