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는 옷 없어져"…'임신' 박시은, 볼록 D라인에 ♥진태현 옷장에 눈길→선물에 감동[TEN★]


사진=박시은 인스타그램
사진=박시은 인스타그램
임신 중인 배우 박시은이 맞는 옷 사이즈로 고민 중인 근황을 전했다.

박시은은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순간 포착. 잠시 마스크 벗고 한 컷~ 임신하면 더 화사하게 입어야 행복해진다고 더 예쁘게 하고 다니라고(이건 정말 쉽지 않은 듯요) 편하고 화사한 옷들을 박스로 보내준 디자이너 언니의 클라스~ 사실 요즘 맞는 옷들이 점점 없어지고 있어서(특히 바지가..) 허니 옷장으로 자꾸 눈이 가던 중이었거든요~ 깜짝 선물~ 고마워요 언니~ #그저 감사 #20년지기 #패션디자이너 #카티아조 #성경언니 #알라뷰"라고 글을 올렸다. 사진 속 박시은은 한 카페를 찾은 모습. 사이즈가 넉넉한 바지를 입고 편안해하는 모습이다. 어느덧 볼록 나온 배는 시선을 사로잡는다.

박시은과 진태현은 2015년 결혼했으며, 2019년 대학생 딸을 공개 입양했다. 박시은은 현재 임신 중이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