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진  “슈퍼참치요? 팬분들이 좋아할 것 같으면 일단 하고 보는 거죠”


방탄소년단 진이 ‘위버스 매거진’을 통해 슈퍼참치 제작 과정의 비하인드 에피소드들과 음악 작업 과정을 인터뷰하면서 숨겨진 수고와 애정이 드러나 전 세계 팬들을 감동에 빠지게 했다.
방탄소년단 진  “슈퍼참치요? 팬분들이 좋아할 것 같으면 일단 하고 보는 거죠”
지난 14일 빅히트 뮤직은 위버스 매거진을 통해 “슈퍼참치로 전 세계에 벌인 잔치”라는 제목으로 진을 통해 듣는 슈퍼 참치 제작기 인터뷰를 한국어와 영어, 일본어 3개 국어로 공개했다.

인터뷰에서 진은 단순하게 낚시를 통해 느끼는 즐거움을 담은 노래를 만들고 싶은 마음에 ‘슈퍼 참치’를 만들었다고 이야기를 시작했다.

“낚시 송을 만들고 싶기도 했지만, 사실 범주 형과 낚시를 하러 가고 싶은 핑계이기도 했어요. 회사에 형이랑 낚시하면서 좋은 콘텐츠가 나올 수 있을 것 같다는 의견을 내서 가게 됐죠.”

함께 즐기기 위해 간 낚시 여행을 통해 낚시 메이트 프로듀서 범주와 진은 ‘슈퍼 참치’노래를 만들었다.

“태어나고 바다 위에 떠 있는 배에서 물고기를 잡으며 곡 작업을 한 건 처음이었어요.”
방탄소년단 진  “슈퍼참치요? 팬분들이 좋아할 것 같으면 일단 하고 보는 거죠”
범주는 인터뷰에서 ‘슈퍼 참치’라는 제목을 낙점한 상태에서 간 낚시터에 참치는 잡히지 않고 다른 물고기만 낚으면서 ‘어떤 물고기든 어떠하리’라는 가사가 나왔다는 이야기를 전하기도 했다.

“제가 농담 삼아 ‘석진아, 너는 우주 대스타니까 참치를 잡을 수도 있어.’라고 하니까 석진이가 웃으면서 낚싯대를 던졌는데 실제로 참치가 잡힌 거예요. 낚시 프로님을 포함해 현장에 있던 모든 사람이 놀랐고, 이후에 ‘참치도 잡혔으니까 상어도 만나는 거 아니야?’라고 했는데 글쎄 아기 상어가 와서 주위를 돌다 가는 게 아닙니까. 너무나 소름이 돋았고, 그 순간 석진이한테서 후광이 보이는 것 같았습니다. 하하.”

이어진 인터뷰를 통해 진이 ‘슈퍼 참치’의 유쾌함에 걸맞은 활기찬 분위기를 곡에 담기 위해 녹음 현장에 참치회와 복분자주를 준비하기도 한 에피소드와, 녹음 당일 초면에 어색해하는 스태프들을 통솔하며 힘찬 ‘떼창’ 녹음을 이끌기 위해 ‘여러분! 이번 테이크 잘 나오면 바로 퇴근하실 수 있습니다!’라고 말했던 비하인드를 소개하기도 했다.
방탄소년단 진  “슈퍼참치요? 팬분들이 좋아할 것 같으면 일단 하고 보는 거죠”
진은 지난 생일날 브이라이브를 통해 ‘슈퍼 참치’를 공개하면서 ‘고민은 했지만 생각 없이 그냥 즐기기 위해 만든 콘텐츠’라고 이야기 하고 유치원 어린이들도 흥에 겨워 신나게 따라할 만한 즐거움 가득한 곡이지만, 그 준비 과정은 프로였다고 인터뷰어는 전한다.

“이처럼 색다른 스타일의 노래를 소화하기 위해 진은 기존과는 다른 발성을 사용하며 새로운 느낌으로 곡에 접근했다. ‘예를 들어 ‘팔딱팔딱’ 부분을 부를 때 방탄소년단의 스타일은 ‘팔딱~’이었겠지만 ‘슈퍼 참치’에서는 ‘파알딱!’같이 구수한 느낌을 내려고 했어요. 그 부분만 50번을 불렀을 거예요.‘ 진의 말에서 느낄 수 있듯, ‘슈퍼 참치’를 완성하는 과정에는 즐거운 일상을 추구하는 것뿐만 아니라 방탄소년단으로서 진이 가진 프로페셔널한 태도가 함께했다.”

진의 숨겨진 수고와 노력은 결국 전 세계에 ‘슈참챌린지’ 신드롬을 일으키는 데까지 이르렀다.

‘슈퍼 참치’는 정식 발매하지 않은 곡임에도 전 세계 유튜브 뮤직 트렌딩 16주 연속 1위, 11주 연속 빌보드 핫 트렌딩 송즈 차트 인을 기록했으며, 틱톡에서 ‘supertuna’ 해시태그 누적 조회 수가 3억 4270만 회(3월 14일 기준)를 웃도는 등 국내외 주요 뉴스와 언론에서는 ‘슈퍼 참치’의 인기와 챌린지 현상을 보도했을 정도로 큰 인기를 끌었으나. 이 모든 현상에 대한 진의 대답은 간결하다.

“거창한 건 없어요. 팬분들이 좋아할 것 같으면 일단 하고 보는 거죠.”

이 모든 과정에 프로듀서로 함께 한 범주의 의견도 마찬가지였다.

“진은 음악적으로 스스로에 대해 표현하고자 하는 욕구가 엄청났고, 팬들에 대한 생각이 아예 몸에 스며들어 있는 사람이라고 느꼈어요. 매 작업 단계가 끝날 때마다 대화의 마무리는 항상 팬들에 관한 얘기였던 걸로 기억해요.”
방탄소년단 진  “슈퍼참치요? 팬분들이 좋아할 것 같으면 일단 하고 보는 거죠”
SNS를 뜨겁게 달군 고백 글에 이어 Supertuna와 진의 이름 Kim seokjin이 트렌딩 되며 미국에서만 10만 건이 넘는 트윗을 기록하기도 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