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진, 서울콘 뒤 바로 팬들과의 소통 나서 '뜨거운 팬사랑'



방탄소년단(BTS) 진이 콘서트가 끝난 직후 팬들과 소통을 이어갔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10일 오후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주경기장에서 'BTS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 - 서울(BTS PERMISSION TO DANCE ON STAGE - SEOUL)' 첫 공연의 화려한 막을 올렸다.



진은 비현실적인 미모로 등장해 보컬킹의 명성을 입증하는 완벽한 라이브, 우아하며 섬세한 퍼포먼스, 강렬한 카리스마로 꿈꾸는 것 같은 무대를 선사했다.



콘서트 바로 전날도 글로벌 팬 커뮤니티 위버스(Weverse)에 따뜻하게 입고 오라고 팬들에게 애정 넘치는 글을 남겼던 진은 국내에서 2년 반만에 팬들과 만나는 대면 콘서트를 마치자마자 두근거림과 함께 SNS에 연이어 여러장의 사진과 글을 게재했다.



제일 먼저 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instagram)에 "제작한 모자"라는 글과 핑크색 모자를 쓴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진은 흰 라운드 티셔츠에 네이비 자켓과 청바지 차림으로 깊은 눈매와 조각 같은 콧대, 개구쟁이 같은 웃음을 짓고 있는 도톰한 입술, 작은 얼굴과 넓은 어깨의 훤칠한 피지컬을 뽐내며 양손으로 모자를 잡고 있다.



핑크색 모자의 캐릭터는 진이 좋아하는 게임의 '핑크빈'으로 팬들을 위해 항상 이벤트를 하는 진이 이번에는 모자를 제작해 콘서트에서 착용한 것이다. 팬들은 외모도 본업도 최고인 진의 팬을 위한 마음까지 너무 감동이라고 입을 모았다.

방탄소년단 진, 서울콘 뒤 바로 팬들과의 소통 나서 '뜨거운 팬사랑'


진은 "신나는 콘서트"라는 글을 남기며 화이트에 레드로 포인트를 준 무대 의상을 입고 찍은 사진도 공개했다.



사진 속 진은 방탄소년단을 모르는 대중들에게 매우 아름답고 라이브도 최고인 '핑크 마이크가이'가 누구냐는 질문이 쇄도하게 만들었던 핑크 마이크를 든 채, 콘서트장에서 리허설을 하고 있는 듯한 모습이다.



계속해서 팬들을 얼른 만나고 싶은 바람을 표현해왔던 진의 설렘이 그대로 느껴지는 사진은 팬들로 하여금 행복한 웃음을 짓게 만들었다.




곧이어 진은 방탄소년단 공식 트위터 계정에도 "여러분들 오늘 너무 즐거웠어요. 토요일 일요일은 비 온다 하니까 더 따뜻하게 입고오세용 하트"라는 팬을 향한 다정한 진심이 담긴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방탄소년단 진, 서울콘 뒤 바로 팬들과의 소통 나서 '뜨거운 팬사랑'


마이크를 든 채 살짝 고개를 틀어 정면을 바라보며 미소짓는 표정으로 공연장에서 찍은 사진과 제작한 핑크빈 모자를 쓴 채 손가락으로 브이를 그리는 포즈를 취한 사진이다.



맑게 반짝이는 눈망울로 팬들과 눈맞춤을 하는 듯한 모습의 진은 21세기 최고 미남에 걸맞은 눈부신 미모와 뜨거운 팬사랑으로 콘서트 직후 팬들에게 또 한번 행복한 시간을 선사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