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속사에 메일 보냈지만 확인 NO" 유명 아이돌 그룹 멤버, 층간소음 의혹


유명 남자 아이돌 그룹 멤버가 층간소음 의혹에 휩싸였다.

지난 10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현직 유명 아이돌 그룹 멤버 층간소음 폭로 문제'라는 제목으로 글 하나가 게재됐다. 해당 글을 작성한 A씨는 서울 강남에 거주하고 있다며 "이곳저곳 해결해 보려고 해도 잘 안돼 조언을 구한다"며 말문을 열었다.

A씨는 "저희 윗집에 연예인이 산다. 몇 주 층간소음이 너무 심했다. 이사를 왔겠거니 애들을 키우는 집인가 해서 참았다. 알고 보니 다른 층에서 옮긴 거더라. 그때도 관리실에서 이야기가 나왔다고 한다. 너무 시끄러우면 저도 천장 두드리면서 표현이 됐겠거니 하고 최대한 신경을 안 쓰려고 노력했다"고 했다.

이어 "그런데 소음은 점점 심해지고 잠을 못 잘 정도로 아침저녁 새벽 가릴 것 없이 온갖 소음에 시달리고 있다. 관리실에 문의했고 이 글을 올리기 전에 소속사에 메일도 보냈지만, 확인을 안 한다. 어떻게 해야 할지 정말 답답하다"고 덧붙였다.

A씨는 "시국이 시국이고 연예인이고 그분 사생활도 있으니 대면하지 않고 상황이 나아지길 바랐다. 저도 아이돌 그룹 좋아하고 이 그룹도 호감이었다. 팬의 마음을 알기에 공개적으로 알려지고 혹시나 비난받고 상황이 악화하는 건 저도 싫어서 얼굴 붉히는 일 없이 잘 해결하고 싶은데 어쩌면 좋을지"라고 했다.

A씨는 층간소음을 일으킨 당사자에 대해 직접적인 언급은 하지 않았다. 다만 "아이돌을 자세히 알지는 못하지만, 그룹으로는 많이 들어봤고 해외 팬도 많아 보였다"며 "저도 당장 밝히고 싶지만, 너무 유명그룹이다. 계속된다면 밝힐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