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정국 "너무 보고싶고 어서 보고싶다" 서울 대면 콘서트 설렘 '듬뿍'


방탄소년단(BTS) 정국이 서울 콘서트를 앞두고 팬들과의 만남에 뜨거운 설렘을 드러내며 곡 작업 근황도 밝혔다.

지난 6일 방탄소년단은 네이버 브이라이브를 통해 오는 10일 콘서트를 앞두고 '죄쫜뿌꿔', '죄쫜뿌꿔2'라는 제목으로 생방송을 진행하며 전세계 팬들과 소통했다.

이 중 멤버 정국은 팬들에게 "너무 보고싶다. 어서 보고싶다" 라며 2년 반 만에 개최하는 오프라인 대면 콘서트에서 드디어 팬들과 마주하게 되는 기쁜 소감을 전했다.

이어서 정국은 "여러분들이 목소리와 몸을 많이 못쓰지만 저희가 여러분들의 몸을 달굴 수 있게 열심히 준비하고 또 당일 날 열심히 할 테니 기대해주세요" 라며 코로나로 자유롭게 소리를 지를 수 없는 콘서트 규제에 더 좋은 모습을 보이려 열성적으로 준비한 상황을 팬들에게 전하며 콘서트에 대한 기대감을 드높였다.

또 정국은 팬들에게 "그전까지 건강 잘 챙기시고 행복한 마음으로 와주셨으면 좋겠습니다" 라고 콘서트에서 무탈히 만날 날을 기약하며 소망했다.

당일 뷔는 "정국이 퇴근 안하던데?" 라며 정국을 바라봤고 진이 "정국이 작업하면서 곡 만들고 있잖아" 라고 대답했다.

이에 정국은 곡 작업을 하고 있다고 말하며 팬들에게 궁금증을 안기기도 했다.
방탄소년단 정국 "너무 보고싶고 어서 보고싶다" 서울 대면 콘서트 설렘 '듬뿍'
또 콘서트를 위한 관리 근황에 정국은 "60킬로 대는 한번도 가본 적이 없다. 아무리 말라도 71킬로 였다"고 밝히자 진은 "얘는 근육이 안 빠져" 라 말하며 폭소했다.

이날 정국은 화려한 스타일링으로 유니크한 패션 센스를 자랑했고 흑발에 청초하고 사랑스러운 미소년의 매력과 최강 동안 비주얼을 뽐내며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를 본 팬들은 "정국이 팬들 만나서 너무 설레고 들뜬 거ㅜㅜ 역시 아바님 보고싶어" "암~우리도 알지 정구기 칼을 갈듯 연습했겠지 기대된다" "다정한 정국이ㅜㅜ행복한 마음으로 와주라구ㅠㅠ 말도 너무 예쁘게 한다" "목이 찢어지게 응원할 수 없지만 내 응원이 꼭 전해지길" "열정 강쥐 휴가 기간에도 곡 작업이라니 안 쉬는거바!!ㅜㅜ" "항상 뭐든 열심히 한다는 정국이 보러 빨리 콘서트 가고 싶다" "곡작업 피부관리 운동 다이어트 영어까지 열심히하고 진짜 열심히 부지런히 산다 정국이" "정국이 곡 작업 응원하고 기다릴께" 등 다채로운 반응을 드러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3월 10일과 12일~13일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주경기장에서 'BTS PERMISSION TO DANCE ON STAGE - SEOUL'(비티에스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 - 서울)을 개최한다.

이번 서울 공연은 지난 2019년 10월 개최한 'LOVE YOURSELF: SPEAK YOURSELF-THE FINAL'(러브 유어셀프 : 스피크 유어셀프-더 파이널) 이후 약 약 2년 반 만에 개최하는 오프라인 대면 콘서트이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