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지수, "겁도 없이 혼자 여행…살아있는 게 용하다" [TEN★]


배우 신지수가 과거를 회상했다.

신지수는 6일 자신의 SNS에 “혼자서의 여행을 어찌 그리 잘 즐기고 다녔을까. 겁도 없이. 지금 생각해보면 살아있는 게 용하다. 내 딸은 절대 혼자 여행 못가”라며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노란색 짧은 점프수트를 입은 신지수의 뒷모습이 담겼다. 등 부분이 파진 독특한 디자인으로 그의 앙상한 몸매가 더욱 부각된다.

신지수는 지난해 11월 몸무게 37kg을 인증한 바. 출산 후에도 마른 몸매를 유지하는 그의 모습이 놀라움을 안겼다.

한편, 1985년생인 신지수는 4살 연상의 작곡가 겸 프로듀서 이하이와 2017년 결혼, 이듬해 딸을 출산했다. 그는 출산 후 39kg의 몸무게를 인증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더불어 지난 11월 37kg의 체중을 인증해 놀라움을 안겼다. 그는 최근 JTBC ‘해방타운’에 출연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