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뷔,직캠제왕의 기본 Mnet 피디 '카메라 아이콘택트 가장 잘하는 아이돌'


방탄소년단 뷔가 음악방송 프로듀서가 선정한 ‘카메라를 잘 찾는 아이돌’에 가장 먼저 손꼽히며 무대천재의 남다른 면모를 뽐냈다.

CJ ENM은 최근 K팝의 이모저모를 얘기하는 콘텐츠 스토리 ‘까.까.쨈’을 통해 Mnet의 제작진들의 릴레이 인터뷰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서 Mnet의 디지털스튜디오 M2팀의 남동윤PD는 ‘직캠이 K팝씬에서 어떻게 시작됐는지’에서부터 직캠 촬영에 대한 다양한 궁금증을 풀어주며 팬들에게 재미를 선사했다.

남PD는 “8,9년 전에 처음으로 시작된 직캠은 방송국에서 전문적으로 하지 않았지만 방송사에서 올리자 팬들이 좋아해줘서 지금은 직캠 전문 촬영팀이 입덕직캠까지 찍고 있다”며 직캠 역사에 대해 설명했다.
방탄소년단 뷔,직캠제왕의 기본 Mnet 피디 '카메라 아이콘택트 가장 잘하는 아이돌'
이어 직캠을 찍으면서 ‘카메라를 가장 잘 찾는 아이돌이 누구냐’는 질문에 남PD는 뷔를 가장 먼저 꼽았다.

K팝 아이돌들은 수많은 카메라 중에 자신을 비추는 카메라에 아이콘택트하는 실력은 타고난 것이 아니라 많은 연습 끝에 이뤄진다고 말하고 있다. 찰나의 순간에 노래와 댄스를 하면서 카메라를 찾아 눈빛으로 압도적인 분위기를 연출하는 능력은 성공하는 직캠의 시작이다.

M2에서 지난 2019년 공개한 뷔의 입덕직캠 ‘작은 것들을 위한 시’는 K팝 역사상 최단기간에 1억 뷰을 돌파하고 현재 1억 3857만 뷰를 기록하며 3년째 깨어지지 않고 있다. 퍼포먼스가 진행되는 4분여동안 뷔는 눈을 뗄 수 없는 압도적인 몰입감을 선사하며 무대천재가 무엇인지 보여준다.

M2의 공식페이스북도 뷔의 ‘작은 것들을 위한 시’ 직캠을 게재하고 “한국에서는 ‘PRINCE’를 ‘김태형’이라고 부른다. 뷔가 무대천재 아니면 누가 천재야 초단위로 바뀌는 표정 짜릿해”라며 감탄의 글을 함께 올렸다.

방탄소년단의 콘서트무대를 만든 PLAN A의 김상욱 프로듀서는 뷔의 싱귤래리티에 관해서 “뷔가 침대에 누워서 약 30초간을 카메라를 바라보며 공연을 펼치는데 너무 섹시하고 관능미가 넘쳤다”며 아무런 움직임 없이 단순히 눈빛만으로 카메라를 바라보며 무대를 제압하는 압도적인 카리스마에 놀라워했다.

수많은 아이돌은 뷔의 무대를 가장 많이 언급하고 있으며 뷔는 ‘아이돌의 아이돌’ ‘무대교과서’로 불린다. 무대천재는 자신을 비추는 카메라 렌즈를 통해 눈빛으로 압도적인 감동을 선사하는 데서 시작된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