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예지, 과거 이웃과 주차 문제
'뒤늦게 수면 위로'
소속사, "당시 아버님이 직접 사과"
배우 서예지./사진=텐아시아 DB
배우 서예지./사진=텐아시아 DB


사생활 논란 속 드라마 복귀를 알린 배우서예지가 지난해 부모의 집 주차 문제로 이웃과 갈등을 빚었던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누리꾼 A 씨는 지난해 5월,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자신이 서예지의 부모와 같은 빌라에 살고 있으며, 서예지 가족과 반려견 및 주차 문제로 갈등을 겪었다고 주장했다.

A 씨는 "서예지의 부모가 공용 계단에 반려견 울타리를 설치해 이웃 주민들과 갈등을 빚었고, 이 과정에서 서예지의 부친이 신체를 민 적도 있었다”며 “또 서예지가 일주일에 세 번꼴로 부모님의 집에 찾아오는데, 주차를 아무렇게나 해서 이웃들에게 피해를 끼쳤다. 4년 동안 고통이 이어지고 있다”고 폭로했다.

더불어 "처음에 '서예지냐'고 물었을 때 본인이 아니라고 했지만 얼마 뒤에 변호사를 데려왔다”며 "지난 4년 동안 쌓였던 걸 다 얘기했고 결국 사과를 받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서예지가) 부모님이 이사를 가겠다'고 하더니'(인터넷에) 글 올리는 건 아니죠?'라고 말했다”며 사과의 진정성을 의심했다.

이와 관련해 서예지의 소속사 골드메달리스트 측은 텐아시아에 "지난해 5월 (서예지)아버님이 이웃 주민분께서 마찰이 있으셨다. 작은 빌라에 사시는데 주차 공간이 협소하다 보니 예지 씨가 방문할 때 마찰이 있었고, 그 부분이 각자 입장이 있을 수 있는 건데 당시 아버님께서 잘못한 부분에 대해 당사자분께 직접 사과하셨다고 한다. 이후에도 마찰이 좀 있어서 부모님께서 이사를 하셨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서예지는 최근 tvN 새 드라마 ‘이브’ 출연을 알렸다. 지난 4월 배우 김정현 조종 논란을 시작으로 학력 위조, 학폭 등의 구설수에 휩싸인 지 10개월 만이다. 서예지와 그의 소속사는 27일 공식 입장문을 통한 사과를 전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