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니키리 인스타그램
사진=니키리 인스타그램


아티스트 겸 배우 유태오 아내 니키리가 희귀한 사진을 공개했다.

니키리는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내가 음식을 다루는? 아주 보기 드문 희귀한 사진이 있어 올린다. (곶감말이 내가 만든 거 아님. 난 썰기만.)"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참고로 난 집에서 요리를 전혀 하지 않는다. 계란 프라이 정도 할까. 근데 식을 탐하는 성격이라 온갖 맛집 다 가보고 싶어하고 음식 관련 프로그램도 챙겨본다"고 덧붙였다.

니키리는 "정말 어쩌다가 2년에 한 번 정도 요리 할 때가 있는데 주위 사람들이 맛있다고 놀라는 걸 볼때 난 밖으로 대놓고 잘난 척 한다. '내가 말이야, 안해서 그렇지 못하는 건 아니거등...' 네에...그러시군여"라고 전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곶감말이를 썰고 있는 니키리의 모습이 담겼다. 집에서 전혀 요리를 하지 않는다고 밝힌 그가 곶감말이를 썰고 있어 시선을 끈다.

한편 니키리는 2006년 11살 연하 유태오와 결혼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