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양미라 인스타그램
사진=양미라 인스타그램


'임신 18주' 배우 양미라가 먹덧 일상을 전했다.

양미라는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여러분은 지금 먹덧지옥을 감상하고 계십니다. 찌개에 나오는 밥은 그냥 반찬 같은 거니까 진짜 밥도 먹어야죠. 그나저나 밥그릇은 이마이 큰데 찌개 뚝배기 그릇이 마이 작네.. 아쉽지만 이정도만 먹고 이제 빵 먹으러 가자 #먹덧지옥"이라는 글과 함께 영상을 게재했다.

이날 공개된 영상 속에는 식당에서 점심식사 하는 양미라의 모습이 담겼다. 일회용 앞치마를 목에 두른채 폭풍 흡입하는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양미라는 2018년 2세 연상의 사업가 정신욱과 결혼해 슬하에 1남을 두고 있다. 최근 둘째 임신 소식을 알렸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