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 참지 않아'
이유비.신지수, '눈에는 눈 이에는 이'
악플 박제했더니...악플러 '주춤'
이유비, 신지수./사진=텐아시아 DB, SNS
이유비, 신지수./사진=텐아시아 DB, SNS


신지수와 이유비가 악플러를 직접 상대하고 나섰다. 이들은 대변인을 내세우지도 않고, 법적 대응 카드도 꺼내지 않은 채 자신들의 기분 나쁜 감정을 대놓고 드러내며 ‘눈에는 눈 이에는 이’ 전략을 실행 중이다. SNS 상단 게시글에 악플러의 아이디를 노출 시키고 그대로 ‘박제’ 시켜놓은 것.

이들의 전략은 어느 정도 먹히는 듯 보인다. 악플러는 막상 댓글을 달아 놓고도 자신의 글을 고정해 놓으니 당황했는지 주춤하는 모양새다. 게다가 이들의 든든한 팬들이 함께 악플러를 지적하고 응원해 주니 천군만마가 따로 없다.
사진=신지수 인스타그램
사진=신지수 인스타그램
배우 신지수는 15일 자신의 SNS에 “애 하난 발로도 키운다. 애를 얼마나 키웠다고. 세상이 변하긴 뭘 변해”라고 적힌 댓글을 캡처해 올렸다. 그러면서 “발로 키우는 비법이 뭐예요? 진심 알고 싶음”이라고 되물었다.

이어 “세상 혼자만 애 키우는 줄. 고작 몇 년 가지고 무슨 세상이 변했니? 감옥에 있다 나왔니 하나요”라는 댓글에는 “‘고작’은 아닌 것 같은데?”라고 응수했다. “거지 같다”며 자신의 패션을 지적하는 악플러에게는 “제가 원래 패션 거지예요”라고 말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신지수 씨는 그럼 안 떳떳해서 듣기 싫은 댓글 다는 사람은 다 차단, 삭제하는가 봅니다 듣기 좋은 소리만 듣고 싶으면 제대로 방송하든 안 나와야죠”라고 지적했다.
이에 신지수는 “차단 안 했는데 고수답게 여유가 넘치시나 봅니다. 전 바빠서. 나중에 혼내줄게요?”라고 받아쳤다.

더불어 “너 많이 별로야 세상 육아 혼자 다 하는 척 매너도 없고 자기 중심적에 자뻑(자화도취)에”란 댓글에는 “나를 더 잘 아네. 네가 더 별로야”라고 일침을 가했다. 또한 “팔로워 좀 봐 비호감 인증이네 ‘해방타운’보다 불쾌한 건 네 편 나올 때인데 이번 편은 재수 없어 입에 달고 봤네. 하차하고 애나 봐”라는 댓글에는 “어휴 힘내요”라고 답변했다.
사진=이유비 인스타그램
사진=이유비 인스타그램
탤런트 이유비 역시, 도 넘은 악플을 공개적으로 저격했다. 이유비는 지난 4일 자신의 SNS에 "루비"라는 글과 함께 사진 두 장을 게재했다. 하지만 해당 게시물에는 악플이 달렸다. 한 누리꾼은 "아직도 뻔뻔하게 방송 나와서 얼굴 들고 다니는 거 진심 토 쏠려"라는 내용의 댓글을 남겼다.

이에 이유비는 해당 댓글을 고정 기능으로 게시글 상단에 노출했다. 그러면서 “할 짓 없어요? 가서 본인 인생 좀 사세요. 항상 파이팅!”이라고 일침을 날렸다. 그러자 많은 팬의 걱정 섞인 댓글이 쏟아졌고, 이유비는 "스트레스 안 받아요. 걱정 마요"라고 답글을 달았다.

한편, 1985년생인 신지수는 4살 연상의 작곡가 겸 프로듀서 이하이와 2017년 결혼, 이듬해 딸을 출산했다. 그는 출산 후 39kg의 몸무게를 인증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더불어 지난 11월 37kg의 체중을 인증해 놀라움을 안겼다. 그는 현재 JTBC ‘해방타운’에 출연 중이다.

한편 이유비는 티빙 오리지널 ‘유미의 세포들’ 시리즈에서 ‘루비’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최근 소속사를 통해 방탄소년단 정국과의 열애설을 부인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