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지민, 소름돋게 잘해 발레리노도 충격


방탄소년단 지민이 현직 발레리노를 '입덕'하게 한 천상계 춤실력에 누리꾼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최근 지민의 춤선을 주제로 현직 국립발레단 발레리노 김준경의 리액션 영상 '실제 발레리노가 지민 춤선 보고 경악을 금치 못한 이유'가 유튜브 채널에 공개됐다.

김준경은 지민에 대해 '무용계에서도 이미 유명하다. 부산에서 수석으로 예고에 입학했다고 알고 있다'며 '정말 대단하신 분이라고 들었다'고 말해 순수 예술계에도 퍼진 지민의 뛰어난 스펙과 실력의 명성을 실감케했다.

첫 영상 '2016년 MAMA' 특별 무대에서 지민이 눈을 가리고 경이로운 춤 실력을 선보인 일명 '안대춤'이 시작되자 김준경은 연신 감탄을 쏟아내며 '너무 잘 추신다. 포인트를 잘 아시는 것 같다'고 극찬했다.

지난해 개최된 온라인 콘서트 'BTS 맵 오브 더 솔 원'의 '블랙 스완' 독무에서는 지민의 춤 동작을 보고는 '입시때 (동작을) 하다가 목에 담이 많이 걸렸었다. 엄청 어려운 동작이다. 진짜 수석이 맞는 것 같다'고 말해 전교 수석 입학자의 '클래스'를 재확인시켰다.

심지어 정식 무대가 아닌 광고 영상에서도 '현대무용 작품을 보는것 같다'며 찬사를 전하고, '대회에서 어떤 무용이든 선 하나에 많은 의미를 둔다. (손끝을) 너무 잘 표현한다. 저게 (다른 아이돌과는) 다른 포인트인 것 같다'며 차별화된 지민의 춤을 호평했다.

특히 단체 무대에서 멤버중 유독 지민이 눈에 띄는 이유에 '엑센트를 잘 살려서'라고 분석하고 '춤의 반경이 (멤버중) 가장 크다. 어려운건데 너무 쉽게 되신다'며 '호흡을 잘쓰신다. 현대무용을 진짜 잘하셨나보다'라며 감탄에 감탄을 연발했다.

가장 인상 깊었던 무대로 꼽은 '아이 니드 유' 독무는 '다리에서 시작해 (동작이) 하체부터 올라오는 게 느낌이 훨씬 배가 되기 때문에 더 예뻐보이고 멋있어 보인다. 생각한거 이상 너무 잘 하시니까 현대무용을 꾸준히 하신건가 생각했다'며 '소름이 돋았다', '반할 것 같다' 등의 찬사를 연이어 전했다.

마지막으로 '이렇게 눈부시게 춤을 출 수 있구나. 입덕할 것 같다'고 말해 영상을 본 아미팬들은 '또 한 명의 지민 팬보이 탄생' '안본 사람은 있어도 한번만 본 사람은 없다는 지민 춤인데 입덕할 수 밖에' 등으로 환영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