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뷔, 아프리카 팬들 릴레이 생일 서포트...'감동'


방탄소년단 뷔의 생일을 맞아 지구 반대편에 있는 아프리카 팬들이 서포트를 펼쳐 감동을 안겼다.



아프리카 팬베이스 ‘BTS V Africa’는 아이들을 사랑하는 뷔로부터 영감을 받아 “케냐의 취약한 어린이들에게 안전, 교육, 건강관리를 계속 제공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하며 케냐 팬베이스 ‘BTSV_Kenya’와 함께 ‘BEYOND THE ORPHANAGE’에 기부했다.



두 팬베이스는 케냐의 야생동물과 야생 지역을 보고하는 기구인 ‘SheldrickTrus’를 통해 ‘아폴로’(Apollo)라는 이름의 2년 된 코뿔소를 뷔의 이름으로 입양했다고 밝혔다.



‘BTSV_Kenya’와 ‘BTS V Africa’는 또한 케냐의 카왕와레 지역에 컴퓨터 5대, 1000권 이상의 책 등을 갖춘 도서관을 마련해 어린이들이 손쉽게 책을 읽을 수 있도록 도왔다.



기부와 함께 아프리카 팬들은 우간다 캄왁야와 완데게야 마켓에 옥외 광고도 송출했다.



나이지리아 팬베이스 ‘KTH Nigeria’는 아이들의 기억력, 집중력, 어휘 및 전반적인 정신력으르 향상시키는데 도움을 주기 위해 ‘태태 교육용 퍼즐북’을 만들어 기념품과 함께 자선 가정에 기부한다고 밝혔으며, 유방암 진단으로 수술비가 필요한 이에게 기금을 마련해 기부금을 전했다. 나이지리아 애드미럴티 웨이에 40개 LED 광고를 24시간 동안 진행했다.

방탄소년단 뷔, 아프리카 팬들 릴레이 생일 서포트...'감동'
도미니카 공화국 팬베이스 ‘V RD’는 ‘아이+장난감=미소‘는 공식이라고 전하며 뷔의 이름으로 어린이에게 장난감을 기부했다.



사우스아프리카 팬들은 소외된 지역의 어린이들에게 예술을 통해 창의성 북돋고 치유를 돕는 비영리 단체 ‘Butterflyartproject’에 뷔의 이름으로 기부했다.



에스와티니 팬베이스 ‘KIM TAEHYUNG ESWATINI’는 스와질랜드 청소년들의 역량을 증진시키기 위해 청년들이 개척한 단체 ‘Luvatsi’에 기부를 진행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