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황정음 인스타그램 스토리
사진=황정음 인스타그램 스토리


배우 황정음이 남편 이영돈과 떠난 해외 여행을 그리워했다.

황정음은 5일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과거 해외 여행지에서 떠난 사진을 여러 장 게재하고 "또 가고 싶다"라고 적었다.

사진 속 황정음은 이영돈 품에 기대 행복한 미소를 짓고 있다. 이영돈도 황정음의 머리를 감싸 안은 모습. 하트 스티커로 표정을 가렸지만, 이모티콘 밖으로 아내에 대한 애정이 느껴진다.
사진=황정음 인스타그램 스토리
사진=황정음 인스타그램 스토리
사진=황정음 인스타그램 스토리
사진=황정음 인스타그램 스토리
또 황정음은 남편과 식당에 나란히 앉아 데이트 중인 모습도 올렸다. 이영돈은 황정음에게 포커스를 맞추면서 얼굴을 빼꼼 내밀기도. 신혼의 달달함이 눈길을 끈다.
사진=황정음 인스타그램 스토리
사진=황정음 인스타그램 스토리
한편 황정음은 2016년 프로골퍼 겸 사업가 이영돈과 결혼했으며 이듬해 아들을 품에 안았다. 지난해 9월 결혼 4년 만에 이혼조정 신청서를 제출했지만 최근 이혼 위기를 딛고 재결합했다.

재결합 소식에 이어 둘째 임신 소식을 전해 화제를 모았던 황정음은 올해 출산을 앞두고 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