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남지현./사진제공=FN엔터테인먼트
배우 남지현./사진제공=FN엔터테인먼트


배우 남지현이 에프앤(FN) 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

에프앤 엔터테인먼트는 28일 “남지현씨와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 다방면에서 활동해온 남지현씨를 위한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며, 앞으로 다양한 작품과 캐릭터로 찾아올 남지현씨에게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고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포미닛으로 데뷔 이후 연기자로 전향 ‘마이 리틀 베이비’, ‘최강 배달꾼’, ‘대군-사랑을 그리다’, ‘견원지간로맨스’,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연애는 귀찮지만 외로운 건 싫어!’등 에 출연한 남지현은 SBS 새 드라마 ‘왜 오수재인가’에 캐스팅되며 새로운 연기 변신을 선보일 예정이다.

‘왜 오수재인가’는 성공만을 좇다 속이 텅 비어버린 차가운 변호사 오수재(서현진 분)와 그런 그녀를 지키기 위해서라면 무엇도 두렵지 않은 로스쿨 학생 공찬(황인엽 분)의 아프지만 설레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

극 중 남지현은 당당하고 할 말은 돌직구로 던지는 서중대 로스쿨생 나세련 역을 맡아 당찬 캐릭터에 남지현만의 러블리한 매력을 더한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남지현와 전속 계약을 체결한 에프앤 엔터테인먼트는 임수향, 안보현, 박하나, 홍수현, 이도엽 등이 소속되어 있으며 최근 드라마, 영화 콘텐츠 제작까지 영역을 넓히고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