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 구제역
보물창고의 '고소 협박' 폭로
보물창고 측, "아버지 내세운 적 없어"
사진=유튜브 채널 '구제역'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구제역' 영상 캡처


유튜버 구제역이 보물창고(오상준)이 싱어송라이터이자 유튜버 이승빈을 상대로 고소 협박을 했다고 폭로했다.

구제역은 2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보물창고가 문화예술인 개돼지 취급하고 고소 협박하는 법’ 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서 구제역은 “유튜버 보물창고가 억울함을 호소하는 피해자한테 ‘공론화하면 고소해버리겠다’라는 협박을 자행했다”며 “본인에게 법적으로 대단한 백이 있다는 듯한 모습도 보여주며 피해자를 고소 협박했다”고 했다.

이어 “문제는 실제로 보물창고에겐 엄청난 백이 있다. 이 사람 아버지가 더불어민주당 소속의 오승록 노원구청장이다”라며 “저 조차도 집권 여당 소속의 서울특별시 구청장 아들이 법법 거리면서 고소 협박하면 조금 무서울 것 같다”고 밝혔다.

구제역의 주장에 따르면, 보물창고가 ’무지개 대한민국’이라는 노래를 작곡한 싱어송라이터이자 유튜버로 알려진 이승빈에게 ‘합방’(함께 방송) 할 것을 제안한 뒤 일방적으로 약속을 어겼다. 이승빈은 현재 미국에서 유학 생활 중이다.

구제역은 “이승빈 씨도 트위치에서 방송하고 있는데 9만 팔로워 가진 보물창고가 이승빈 씨가 합방 약속 어겼다고 저격하면 좀 난감해지지 않냐”며 “그래서 이승빈 씨는 결국 학기가 끝나자마자 한국으로 귀국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이건 순전히 보물창고가 본인의 방송에서 이승빈 씨에게 하지도 않은 약속을 했다고 선언해버려서 거의 반강제로 조기 귀국한 것”이라며 “이승빈 씨는 이후 약속을 지키기 위해 보물창고에게 메일과 DM(다이렉트 메시지), 방송 등을 통해 합방 일정을 수차례 물었지만 외면당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조기 귀국까지 했는데 이승빈씨가 왜 연락을 안 주냐고 하니, 적어도 3개월 정도 방송하면서 검증을 받고 오라는 납득이 어려운 핑계를 댔다”며 “그래서 이승빈 씨가 ‘보물창고님 때문에 귀국 일정까지 앞당겼다’고 하니 ‘내가 그러라고 했냐, 그건 본인 사정’이라는 더 납득이 어려운 핑계를 댔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구제역은 해당 대화가 담긴 보물창고의 방송 내용을 공개했다.

구제역은 이후 보물창고가 이승빈에게 공개 사과를 했으나, 그의 장난스러운 태도에서 진정성이 느껴지지 않았다고 전했다. 그는 “사과를 자기 마음대로 하는 건 사과가 아닌 사과라는 이름의 자기 합리화이자 폭력”이라고 강조했다.

구제역은 두 사람의 통화 녹취록도 공개했다. 녹취록에 따르면, 보물창고는 이승빈에게 “이 일을 공론화했냐”고 물었다. 이 밖에도 이들은 통화 도중 보물창고의 사과문 작성 방향을 두고 논쟁을 벌이다 감정이 격해지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보물창고는 이승빈의 “공론화하겠다”는 발언을 두고 법적 대응할 것을 예고했다. 통화 이후에도 두 사람은 카카오톡 메시지를 통해 입씨름을 벌였다.

끝으로 그는 “저는 2시간 30분 짜리 통화 녹취록과 추가적인 카카오톡 내용을 보유하고 있다”며 “풀 버전을 올리지 않는 이유는 보물창고를 나락으로 보내려는 것이 아닌, 그를 위한 마지막 배려”라고 덧붙였다. 더불어 해당 영상의 댓글에 "이 영상은 3부작입니다"라고 적고 추가 폭로를 예고했다.

한편 보물창고는 게임, 먹방, 일상 콘텐츠를 다루는 유튜버. 24만 6000여 명의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다.

앞서 이와 관련해 보물창고 측은 텐아시아에 "이번 사건과 관련해 아버지를 내세운 적이 없다"며 "억울함을 호소하는 시청자와도 원만한 해결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