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WM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WM엔터테인먼트


그룹 온앤오프(ONF) 제이어스와 와이엇이 국방의 의무를 다한다.

소속사 WM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제이어스와 와이엇은 오늘(27일) 훈련소에 입소해 기초군사훈련을 받은 뒤 현역으로 군 복무를 시작한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제이어스와 와이엇의 입대 장소 및 시간 등은 비공개, 별도의 절차 없이 진행된다.

지난 21일 MK가 팀 내에서 가장 먼저 입대했으며, 오는 28일에는 효진과 이션이 훈련소 입소를 앞두고 있다. 그룹 활동의 공백을 최소화하고자 하는 멤버들의 의견에 따라, 아이돌 그룹으로는 이례적으로 국방의 의무가 있는 내국인 멤버 전체가 비슷한 시기에 군 복무를 시작한다.

앞서 제이어스는 지난달 공식 팬카페에 손편지를 업로드하며 입대 소식을 알렸다. "온앤오프 6명이 다 같이 함께하고 싶은 마음, 더 오래 함께 노래하고 싶은 마음으로 함께 입대하기로 했다"며 "퓨즈(공식 팬클럽 명)들과 함께 새롭게 그려나갈 머지않은 미래의 시간을 기다리며, 건강하게 다녀오겠다고 약속하겠다"고 전한 바 있다.

더불어 와이엇은 입대를 앞두고 개최된 첫 단독 콘서트에서 항상 자신의 곁을 지켜줬던 멤버들과 가족, 팬들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이제 더욱 성장한 와이엇이 되겠다. 앞으로도 저희 온앤오프 함께할 수 있도록 더욱더 노력하겠다. 잘 다녀오겠다"며 씩씩한 인사를 남겼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