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아유미 인스타그램
사진=아유미 인스타그램


그룹 슈가 출신 방송인 아유미가 피멍이 든 허벅지 사진을 공개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아유미는 23일 자신의 SNS에 "난 골키퍼인데 왜 허벅지가 이딴 모양이야. 손에 멍들어야지!"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피멍으로 뒤덮힌 아유미의 허벅지 모습이 담겼다. 가녀린 다리에 가득한 멍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한편, 아유미는 SBS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 'FC 탑걸'의 골키퍼로 활약 중이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