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옥주현 인스타그램
사진=옥주현 인스타그램


그룹 핑클의 멤버이자 뮤지컬 배우인 옥주현이 완벽한 몸매를 뽐냈다.

옥주현은 17일 자신의 SNS에 “기본 카메라샷에 적응중. 짧게 찍어주진 않으나 피부가 까맣게 나옴. 태닝 한 듯 좋구나”리며 여러 장의 사진을 게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보디에 밀착된 민소매 블랙 원피스와 같은 색의 롱 부츠를 착용한 옥주현의 모습이 담겼다. 양 손을 허리에 얹은 채 포즈를 취하는 그의 완벽한 몸매가 눈길을 사로잡는다. 특히 카메라 효과 없이도 아름다운 미모가 감탄을 자아낸다.

한편, 옥주현은 뮤지컬 '레베카'의 여섯 번째 시즌 주인공인 '댄버스 부인'역에 캐스팅 돼 오는 16일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관객들과 만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