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뚜기家' 함연지, 저도 처음 연습 시작했을 때 주차장에서 울고 갔어요 파이팅![TEN★]


'오뚜기家' 함연지, 저도 처음 연습 시작했을 때 주차장에서 울고 갔어요 파이팅![TEN★]
뮤지컬 배우 함연지가 팬들의 질문에 답했다.

함연지는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팬들의 질문에 답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에 한 네티즌이 주량을 묻자 함연지는 "저 소주 세병! 예전에 한번 저만큼 마셨는데 안취했어요! 근데 지금은 맥주 반잔만 마셔도 취해요"라고 답했다.

또 "직장생활이 너무 힘든 신입 4개월차. 오늘도 울었어요. 모두를 만족시키기 어려워요"라는 말엔 "그 마음 너무 잘 알아요. 저도 처음 연습 시작했을 때 매일 연습 끝나고 주차장에서 울고 갔어요. 파이팅. 마음 굳게 먹고 우리 그냥 모두를 만족시키지 맙시다!"라고 진심으로 응원했다.

한편 함연지는 오뚜기 함영준 회장의 장녀이자 재벌3세로 알려져 있으며 2017년 동갑내기 비연예인 남편과 결혼했다.

사진=함연지 SNS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