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이지현 인스타그램
사진=이지현 인스타그램


그룹 쥬얼리 출신 방송인 이지현이 아들의 취학통지서에 시원섭섭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지현은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뜨...으....으....억. 우경이의 취학통지서. 누나랑 16개월 밖에 차이가 안나지만. 첫째는 아무 걱정 없이 씩씩하게 용감하게 입학했는데요. 둘째는 왜 이렇게 한없이 애기 같고 아직 더 애기로 남아줬으면 하는 마음이 클까요. 아이들이 자랄수록 엄마를 덜 필요로 할까봐 슬퍼지네요. 7세 어머님들 취학통지서 받으셨죠? 아이보다 엄마 마음의 준비가 더 필요한거 같아요 #그만크자 #유치원 #학교 #취학통지서 #육아 #일상"이라고 글을 올렸다. 사진 속 이지현은 주민센터에서 온 아들의 취학통지서 봉투를 들고 있다. 점점 커가는 아이의 모습을 실감하는 것이 뿌듯하기도 하고 섭섭하기도 한 듯 보인다.

그룹 쥬얼리 출신 이지현은 배우로도 활동했다. 이지현은 JTBC '용감한 솔로 육아-내가 키운다'를 통해 딸 서윤, 아들 우경을 키우고 있는 싱글맘으로서 육아 일상을 공개하고 있다. 이지현은 방송을 통해 아들이 ADHD를 앓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