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니영 인스타그램
김니영 인스타그램


방송인 김나영이 교복을 입고 인증샷을 찍었다가 굴욕을 맛 봤다.

김나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김나영은 교복을 입고 아이와 인증샷을 남겼다. 41세 나이에 교복을 입었어도 꽤나 잘 어울리는 모습이다. 그러나 또 다른 사진에서 놀이기구를 타고 있는 김나영은 공포에 질린 표정을 숨기지 못해 굴욕컷을 남겼다.

김나영은 슬하에 두 아들을 두고 있다. 현재 JTBC 예능 프로그램 '용감한 솔로 육아 - 내가 키운다'에 출연하고 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