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우 인스타그램
연우 인스타그램


배우 연우가 인형보다 우월한 비주얼을 과시했다.

연우는 지난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치통 없음"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 두 장을 게재했다.
"치통 없음"…연우, 인형이 뺨 때린줄 [TEN★]
사진 속 연우는 마치 치통을 앓는 듯 볼에 손을 대고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특히 연우는 소멸직전의 얼굴크기와 인형 뺨치는 미모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연우는 최근 종영한 KBS2 수목드라마 '달리와 감자탕'에서 열연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