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영란♥한창, 무드등에서도 꼭 붙어있는 잉꼬부부 "너무 이쁘다" [TEN★]


사진=한창, 장영란 인스타그램
사진=한창, 장영란 인스타그램
방송인 장영란과 남편 한창이 선물에 감사 인사를 전했다.

한창은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환자분들이 선물해주신 무드등. #감사합니다 #더욱노력하겠습니다"라고 글을 올렸다. 장영란도 "어머 너무 이쁘다. 감사합니다"라고 댓글을 달았다. 함께 게시한 사진에는 한창이 선물받은 무드등이 찍혀있다. '한창멋찐영란'이라고 적힌 무드등은 한창과 장영란이 환하게 웃고 있는 모습을 딴 디자인이다. 또 다른 무드등은 '보름달처럼 세상을 환히 비추는 명의 한창원장님 되시길'이라고 적혀있고 달 모양 디자인이다. 선물에 감사 인사를 전하는 한창, 장영란 부부의 모습이 훈훈함을 자아낸다.

방송인 장영란과 한의사 한창은 2009년 결혼해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한창은 근무하던 한방병원을 퇴사하고 자신이 대표원장으로 있는 한방병원을 개원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