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뷔, 고혹적 아우라에 빛난 '루이 비통의 남자'


방탄소년단 뷔가 뱀파이어 같은 고혹적이고 치명적인 매력으로 팬들을 설레게 했다.

방탄소년단 공식 유튜브 채널 방탄TV에 지난 7월 열린 ‘루이 비통 2021 F/W in SEOUL 남성 패션쇼’의 비하인드 영상을 공개됐다.

영상은 단체 촬영과 개인 촬영으로 이루어졌는데 뷔는 단체촬영에서 화이트 재킷에 그린 슬랙스를 착용했다. 뷔는 단정하게 머리를 넘겨 클래식한 분위기를 연출해 고급스런 아우라를 과시했다.

이어 개인 영상 촬영에서는 강렬한 레드 셔츠와 블랙 슈트를 착용해 뱀파이어 같은 아찔한 매력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뷔는 긴 팔다리와 넓은 어깨, 큰 키로 완벽한 슈트핏을 자랑했다.

걷기만 해도 화보이지만 뷔는 촬영 중에 카메라 감독에게 “정면이라 카메라를 보게 되는데 봐도 상관이 없나요. 액팅을 이렇게 할까요?”라며 의견을 주고받으며 좋은 결과를 위해 끊임없이 노력했다. 수많은 국내외 포토그래퍼들이 가장 짧은 시간에 만족스런 결과물을 만드는 모델로 언급하며 뮤즈로 삼고 있는데 이는 단순히 잘생긴 외모가 아님을 짐작케 했다.
방탄소년단 뷔, 고혹적 아우라에 빛난 '루이 비통의 남자'
촬영이 끝난 후 뷔는 “오늘 재밌는 촬영이 되서 기분이 좋다. 루이 비통은 좋아하는 브랜드이고 이런 기회가 왔다는 자체가 영광스럽다. 좋은 사진, 좋은 영상 써주시면 감사하겠다”며 소감을 밝혔다.

블랙 슈트를 입고 워킹하는 뷔의 영상은 루이 비통의 공식 인스타그램의 섬네일을 장식했으며 루이 비통 디자이너 버질 아블로는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뷔의 영상을 유일하게 게재해 ‘루이 비통의 남자’임을 각인시켰다.

이외 보그, 엘르, 에스콰이어, W 코리아, 데즈드, 코스모폴리탄, 마리 클레르, 보그 재팬 등 국내외 유수 패션매거진의 공식 SNS에도 뷔의 영상을 섬네일로 장식돼 ‘패션 아이콘’의 면모를 입증했다.

‘루이 비통 품절 아이콘’답게 뷔가 착용한 의상은 모두 품절되는 뷔이펙트를 발휘했다. 영상에서 뷔가 입은 645만원 상당의 ‘스포티 테일러드 재킷, 뉴욕 MET 방문 시 입은 440만원 상당의 ‘벨티드 다미에 재킷’ 지난 17일 출국 시 착용한 약 490만원 상당의 코트는 고가임에도 뷔가 착용한 모습이 공개되자 전 세계 매장에서 품절돼 옷깃만 스쳐도 품절시키는 놀라운 뷔다스 효과를 과시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