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트썬 인스타그램
사진=제트썬 인스타그램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의 댄스 크루 코카N버터의 제트썬의 갑질 의혹이 제기됐다.

지난 19일 온라인에는 '스우파 출연한 댄서 ㅈㅌㅆ에 대해 폭로합니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A씨는 제트썬의 제자였고 2017년부터 정식으로 팀이 되어 함께 활동했던 댄서 출신. 작성자는 2018년 만 20살이던 때에 제트썬의 추천으로 자메이카에 춤을 배우러 떠났다고 밝혔다.

A씨는 "그 한달은 지금까지도 제 인생에서 가장 힘들었던 최악의 한달"이라고 표현하며 "비행기 안에서 핸드폰 렌즈를 건네며 앞으로 한달동안 브이로그처럼 알아서 수시로 본인 영상을 찍으라던 그 분이 웃으며 '넌 이제 한달동안 내 노예야 !'라는 말을 했었는데 그땐 장난으로 웃어넘겼던 그 말이 진짜일줄은 몰랐다"고 악몽의 순간을 떠올렸다.

제트썬에게 당했다고 주장한 갑질은 옷 및 속옷 빨래, 전신 마사지, 강제로 머리카락 잘리기, 밥먹으면서 매일 다른 이유로 혼나기 등이다. 또 안전이 보장되지 않은 나라에서 만난 남자친구의 집에서 지내기, 남자친구의 지인으로부터 위협도 당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제트썬이) 화장실에 속옷을 뒀길래 그대로 뒀더니 왜 안 빨았냐는 식이었고 한달 내내 옷과 속옷 빨래는 제 몫이었다. 남자친구의 집서도 본인 속옷을 벗어 빨아달라고 했다"고 했다.
사진=네이트판
사진=네이트판
특히 A씨는 머리가 계단 모양으로 엉망진창된 뒷모습을 공개하며 "제트썬이 잘라놓은 머리"라고 밝혔다. 그는 "자메이카 도착한 날 심심해하던 그분은 본인이 정말 해보고 싶은 머리가 있다며 머리를 이렇게 만들어놨다. 눈물을 참느라 애먹었지만 한국에 있는 팀원에게 전화해 'A 머리 잘라줬는데 표정이 안좋다'고 뭐라고 했다. 난 한국에 돌아와 똑단발로 잘랐다"고 밝혔다.

A씨는 "남자 댄서에게만 수업을 들었다. 수업에서 조금이라도 저한테 더 관심이 집중되거나 본인 기분이 좋지않은날은 집에 가는길부터 분위기가 험악하고 혼날 각오를 했어야 했디. 억울한 일은 저보고 '왜 수업듣는데 끼를 부리냐'며 정말 크게 혼이 났었다"고 털어놨다.

또 말투로 꼬투리를 잡고 댄서 제자에게 심부름, 집일을 시키고 마음에 들지 않으면 '알바할 때 맨날 혼났었지?'라는 식으로 가스라이팅도 서슴지 않았다. A씨는 "이런식으로 사소한것들이 모두 그날 그분에 기분상태에 따라 혼날거리였다 . 특히 남자친구랑 사이가 안좋은날엔 더욱 심했다"고 주장했다.

제트썬은 치안도 안 좋고 위험한 나라에서 현지 남자친구를 만났고 남자친구의 집에서 지냈다. 위험한 상황으로 남자친구의 집에 같이 들어간 A씨는 어떻게든 지냈다고. 제트썬과 남자친구의 사생활이 밖으로 다 들렸고 남자의 친구가 A씨에게 다가와 '우리도 하자'는 식의 이상한 소리를 했지만 무시하고 자는 척을 이어가 상황을 모면했다고 했다.
사진=제트썬 인스타그램
사진=제트썬 인스타그램
이어 A씨는 "숙소부터 거기서 쓴 돈은 모두 공금으로 사용했고 이미 선생님이 호화로운 숙소를 잡고 싶어해서 무리한 예산을 쓴 상태였다. 돌고래 체험이 유명하다고 해 예약을 하라고 했다. 검색으로 한 코스에 맞는 수업료와 공금을 챙겨서 출발했다. 알고 보니 내가 알아온 건 저렴한 코스였고 그분이 원한 건 가장 비싼 코스였다. 정보를 잘못 알아온 탔에 따로 불려가서 정말 크게 혼났다. 알아간 코스라도 하시는 게 어떠냐고 제안했지만 거절 당하고 어떻게 해서든 돈구하라고 소리를 지르며 화를 내셨습다"고 말했다.

A씨는 결국 한국에 있는 어머니에게 전화를 걸어 울면서 "죄송한데 돈 보내달라"고 말했다고. A씨는 "딸의 전화에 얼마나 놀라셨을지"라며 "엄마는 돈을 보내주셨고 잠시 후 부모님한테 전화한 걸 알고는 자기가 뭐가 되냐며 한숨 쉬더니 앞으로 잘하자고 하고 좋게 마무리했다. 물론 그토록 원하던 돌고래수영도 했고 다 하고나선 생각보다 별로라고 하셨던 그 말도 기억난다"고 덧붙였다.

A씨는 "글에 다 적지 못한 일들도 너무 많았고 앞으로 내가 이 사람을 선생님으로 존경하고 함께 팀을 할 수 있을지 '만약 내가 팀을 나온다면 나도 먼저 나간 사람들처럼 욕을 먹겠지'라는 두려움과 춤을 계속 출 수 있을까 같은 두려움으로 폐인처럼 지냈다. 그냥 내가 정말 못난 사람인 것 같았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엄마에게 다 털어놓자 엄마는 분노하셨지만 저는 혹시라도 일을 크게 만들면 정말 춤 인생이 끝날까 봐 두려워서 엄마를 말렸었다. 엄마는 돈이라도 다 받으라고 하셔서 카톡으로 '빌려가신 공금에 대한 돈을 정리해서 보내 주실 수 있냐'고 했고 그 마저도 '어른한테 돈 받는데 카톡으로 이렇게 하는 거 예의 아니다'라며 혼났었다. 그 후 돈은 보내주셨다"

A씨는 댄스를 그만뒀다. A씨는 "이젠 무섭지 않다. 지금은 그분의 성격이 변했을지 어떨지 전 잘 모르지만 그래도 그때 정말 그러셨으면 안됐다, 잘못된 거라고 말하고 싶다"고 폭로 이유를 밝혔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