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강주은 인스타그램
사진=강주은 인스타그램


사진=강주은 인스타그램
사진=강주은 인스타그램
배우 최민수 아내 강주은이 교통사고 입원한 남편의 상태를 알렸다.

강주은은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병원에 입원 중인 최민수의 근황이 담긴 사진과 함께 그의 상태를 공유했다.

사진 속 최민수는 수술 후 휴식을 취하며 밝은 웃음을 짓고 있다.

강주은은 "부서진 갈비뼈에다 쇄골, 그리고 폐 부분 절단 등 4시간 가까운 대단한 수술 후 많은 분들의 응원과 기도로 우리 민수가 더욱더 빨리 회복하게 됐다"고 밝혔다.

특히 강주은은 "혼인 서약이라는 그 고귀한 가치는 우리에게 이루어지는 가장 최악의 순간들 속에 있는 게 아닌가라고 생각한다. 지난 한주 역시 우리에게 또 함께 걷고 겪을 수 있는 혼인 서약 중 하나가 아니었나 싶다"고 했다.
사진=강주은 인스타그램
사진=강주은 인스타그램
사진=강주은 인스타그램
사진=강주은 인스타그램
최민수는 지난 4일 서울 이태원에서 오토바이를 운전하다 차선을 변경하던 중 앞차량과 출동하는 사고를 당했다.

강주은은 "우리는 성모병원의 대단한 치료자들의 기적의 의술을 듬뿍 받고 간다"며 "현광용 선생님과 팀 닥터님들 모두 너무 수고하셨어요. 119 모두 감사합니. 사고 현장에서 도움을 주신 동네 주민모두 너무 감사합니다"라고 감사함을 전했다.

이하 강주은 인스타그램 전문.

혼인 서약이라는 그 고귀한 가치는 우리에게 이루어지는 가장 최악의 순간들 속에 있는 게 아닌가 라고 생각해요. 지난 한주 역시 우리에게 또 함께 걷고 겪을 수 있는 혼인 서약 중 하나가 아니었나 싶네요.

부서진 갈비뼈 4에다 쇄골, 그리고 폐 부분 절단 등 4시간 가까운 대단한 수술 후, 많은 분들의 응원과 기도로 우리 민수가 더욱더 빨리 회복하게 됐어요

우리는 성모병원의 대단한 치료자들의 기적의 의술을 듬뿍 받고 갑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