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
아이유


가수 임창정이 이지훈의 결혼식에 참석한 다음날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축가 라인업에 있던 아이유는 음성 판정을 받았다.

아이유의 소속사 EDAM엔터테인먼트는 "11월 8일 아이유가 참석한 지인의 결혼식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는 통보를 받았다/ 당시 현장에서 아이유는 마스크를 착용한 상태에서 축가를 불렀으며 축가 후 바로 현장을 나와, 확진자와 동선이 겹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아이유 측은 선제적 대응 차원에서 아이유 및 현장에 있었던 스태프 전원 PCR(유전자 증폭) 검사를 진행했다. 소속사는 "검사 결과 아이유를 비롯한 관련 스태프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앞서 아이유는 지난 8일 가수 이지훈의 결혼식에서 축가를 불렀다. 축가는 아이유 외에도 임창정, 뮤지컬 배우 카이, 손준호도 함께 했다. 결혼식 다음날 임창정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게 되면서 참석했던 연예인 등이 선제적으로 코로나 검사를 받았다.


이하 EDAM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EDAM엔터테인먼트입니다.

지난 11월 8일 아이유가 참석한 지인의 결혼식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는 통보를 받았습니다.

당시 현장에서 아이유는 마스크를 착용한 상태에서 축가를 불렀으며 축가 후 바로 현장을 나와, 확진자와 동선이 겹치지 않았습니다.

이에 선제적 대응 차원에서 아이유와 현장에 있었던 스태프 전원 PCR(유전자 증폭) 검사를 진행했으며, 검사 결과 아이유를 비롯한 관련 스태프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음을 알려드립니다.

당사는 앞으로도 보건 당국의 방역 지침을 준수하여 아티스트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