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준영/ 사진=제이플랙스 제공
배우 이준영/ 사진=제이플랙스 제공


배우 이준영이 신생 기획사 제이플랙스(Jflex)에서 새로운 시작을 알렸다.

제이플랙스는 11일 "배우 이준영이 제이플랙스를 공동 설립하고 독자행보에 나선다. 사측은 배우로서 다양한 영역에서 좋은 모습과 활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차세대 라이징 스타로 주목받고 있는 이준영은 유수의 대형 기획사에서 제의를 받았지만 뜻이 맞는 이들과 함께 제이플랙스를 공동 설립하고 배우로서의 본격적인 행보에 나설 예정이다. 특히 앞으로 연기자로서 보다 주체적으로 작품을 선택하고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2014년 그룹 유키스 멤버로 합류하며 연예계 데뷔한 이준영은 최근 연기에 집중하며 배우로서 눈도장을 확실히 찍고 입지를 굳건히 다지고 있다. 2017년 JTBC '부암동 복수자들'로 연기를 시작해 OCN '미스터 기간제', SBS '굿캐스팅', MBC 에브리원 ‘제발 그 남자만 나지 마요’ KBS2 '이미테이션' 등에서 주연으로 발탁돼 극을 이끌었다.

특히 올해 화제작 중 하나였던 넷플릭스 'D.P.'에서 탈영병 정현민 역을 맡아 정해인과 팽팽한 대결을 펼치며 탄탄한 연기력과 존재감을 내비쳤고 현재 방송 중인 SBS '너의 밤이 되어 줄게'에서도 주인공 윤태인 역을 맡아 안방극장에 설렘을 선사하고 있다.

현재 드라마와 영화에서 러브콜이 쏟아지는 가운데 넷플릭스 첫 번째 오리지널 영화인 '모럴센스'도 내년 2월 공개를 앞두고 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