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백신 미접종
이지훈 결혼식 참석 '비상'
네티즌 의견 분분
가수 임창정 / 사진 = 텐아시아 DB
가수 임창정 / 사진 = 텐아시아 DB


가수 임창정이 코로나19에 확진, 백신을 맞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다.

임창정은 지난 8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의 한 웨딩홀에서 열린 가수 겸 뮤지컬 배우 이지훈과 아야네의 결혼식에서 축가를 불렀다.

다음 날, 9일 임창정의 코로나19 확진 판정 소식이 전해져 연예계는 비상이 걸렸다. 당시 결혼식에는 가수 아이유, 뮤지컬 배우 카이, 손준호, 배우 정태우, 방송인 홍석천 등이 참석한 바 있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임창정이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상태라는 것이 전해졌다. 임창정은 지난 1일 정규 17집 '별거 없던 그 하루로'를 발매하고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신곡 홍보를 하며 다녔던 바, 그의 백신 미접종이 이해되지 않는다는 네티즌들의 지적이 나오고 있다.

특히 임창정은 발매 당일 쇼케이스를 열었고, 참석자들에게 "정부의 코로나19 정책 발표로 인해 100명 이상 행사의 경우 2차 접종 완료자 또는 음성 확인자만 입장하실 수 있는 점 확인 부탁드린다"라며 백신 패스 혹은 PCR 검사지를 확인할 수 없는 경우 입장이 불가하다는 방침을 내세웠다고. 하지만 정작 쇼케이스의 주인공은 백신 미접종 상태였다. 임창정은 확진 판정을 받고 9일, 활동을 중단했다.

일부 네티즌들은 임창정의 백신 미접종에 대해 "백신 접종의 여부는 자유다", "결혼식장에서 마스크는 썼다고 하던데", "개인의 건강 이유였을 수도 있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임창정의 확진 후 이지훈의 결혼식 내부에서의 추가 확진자는 현재까지 없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