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훈♥아야네 결혼식
코로나19 사태로 '떠들썩'
이지훈 측, "백신 접종 확인 했다"더니...
사진=아야네 인스타그램
사진=아야네 인스타그램



이지훈 측은 "백신 접종을 확인했다"고 했지만, 임창정은 백신 접종을 하지 않았다.

가수 겸 배우 이지훈의 결혼식이 코로나19 사태로 떠들썩하다. 지난 8일 이지훈, 아야네의 결혼식은 가족과 지인들만 참석해 비공개로 진행됐다. 앞서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소식을 전하던 이들이기에 결혼식장 밖에서도 많은 축하가 이어졌다.

하지만 이들 부부의 결혼식 축가를 부른 가수 임창정의 코로나19 확진 판정이 알려지면서 연예계가 발칵 뒤집혔다. 축가를 부른 가수 아이유와 뮤지컬 배우 카이, 손호준을 비롯해 여러 연예인 동료들이 결혼식에 참석했기 때문.

10일 이지훈의 소속사 주피터엔터테인먼트는 "추가 확진자는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난 8일 이지훈의 비공개 결혼식에서 임창정이 축가를 부른 후 9일 코로나 확진을 받았다. 식장에서 마스크를 착용했고, 축가 이후 잠시 자리에 머무르고 이동한 것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예식은 가족 지인들만 참석하여 비공개로 진행됐고, 개인 칸막이와 백신 접종 확인등 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하며 진행됐다. 가족들과 하객분들께 방역 지침에 따라 안내 중에 있다"고 덧붙였다.

추가 확진자에 대해서는 "내용 전달받은 즉시 이지훈과 아내(아야네), 그리고 측근에서 결혼식을 도왔던 5명의 매니저들이 9일 오후 검사를 받았고 전원 음성판정을 받았다. 현재 추가 확진자는 없는 상태"라고 전했다.

이지훈, 아야네 결혼식 인증샷./사진=정태우, 심진화 인스타그램
이지훈, 아야네 결혼식 인증샷./사진=정태우, 심진화 인스타그램
"백신 접종 확인 등 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했다"던 소속사 측의 말과는 달리, 축가를 부른 임창정은 백신 접종을 완료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임창정 측은 "항상 일정에 앞서 자가키트 혹은 PCR 검사를 시행해 개인 방역을 철저히 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주피터엔터테인먼트 측은 텐아시아에 "하객들은 체크를 했다"면서도 "임창정에 대해서는 코멘트 하기 어렵다"고 답했다.

현재 다행히 추가 확진자는 나오지 않은 상황. 하지만 "철저히 확인했다"던 이지훈 측의 말은 신뢰를 잃었고, 3부까지 이어진 과도한 결혼식 일정과 더불어 '노마스크 결혼식 인증샷' 까지 이어지며 더욱 논란을 빚고 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