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니지먼트 업무 종료
씨제스 "행복한 여정"
"향후에도 협력할 것"
가수 김준수/ 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 제공
가수 김준수/ 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 제공


가수 겸 뮤지컬배우 김준수가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를 떠난다.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는 9일 보도자료를 통해 "오늘 아티스트 김준수와 매니지먼트 업무가 종료됐다"고 밝혔다.

이어 "당사와 김준수는 십여 년이 넘는 시간 동안 서로 신뢰를 바탕으로 감동적인 순간들을 함께 해 왔다"며 "김준수가 월드 투어 등의 가수로서 의미 있는 성과를 얻고 뮤지컬 배우로서 다수의 공연들을 성공시켰던 여정에 함께여서 행복했다"고 돌아봤다.

그러면서 "김준수는 향후 독립하여 다양한 활동을 이어 나갈 것"이라며 "매니지먼트 업무는 종료되었지만 향후에도 협력하고 도울 것이다. 김준수의 새로운 출발에 많은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김준수는 2004년 그룹 동방신기로 데뷔했다. 2010년 팀을 떠난 김준수는 씨제스 엔터테인먼트에 새롭게 둥지를 틀었다.

다음은 씨제스 엔터테인먼트의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씨제스 엔터테인먼트입니다. 오늘 아티스트 김준수와 매니지먼트 업무가 종료되었습니다.

당사와 김준수는 십여 년이 넘는 시간 동안 서로 신뢰를 바탕으로 감동적인 순간들을 함께 해 왔습니다. 김준수가 월드 투어 등의 가수로서 의미 있는 성과를 얻고 뮤지컬 배우로서 다수의 공연들을 성공시켰던 여정에 함께여서 행복했습니다.

김준수는 향후 독립하여 다양한 활동을 이어 나갈 것입니다. 당사는 김준수와 매니지먼트 업무는 종료되었지만 향후에도 협력하고 도울 것입니다.

김준수의 새로운 출발에 많은 응원을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