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수, 오토바이 사고 후 증상 악화
'호흡에 어려움 겪어 다시 병원行'
오늘(6일) 수술 일정
배우 최민수./사진=텐아시아 DB
배우 최민수./사진=텐아시아 DB


최근 오토바이 사고를 당한 배우 최민수가 오늘(6일) 수술을 받는다.

연예계 바이크 마니아로 알려진 최민수가 오토바이 사고를 당한 이후 증상이 악화돼 결국 수술을 받게 됐다. 이에 그의 건강을 우려하던 여러 팬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이날 연합뉴스에 따르면 최민수는 지난 4일 용산구 이태원동 도로에서 오토바이를 운행하던 중 다른 차량과 추돌해 갈비뼈와 쇄골 등이 골절된 것으로 알려졌다.

최민수는 당시 병원으로 이송된 후 본인의 의지로 귀가했지만, 호흡에 어려움을 겪는 등 증상이 악화해 이날 다시 병원을 찾아 급하게 수술 일정을 잡은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소속사 매니지먼트 율 관계자는 4일 텐아시아에 "최민수씨가 오토바이를 타다 교통사고로 다쳤다"라며 "병원 응급실을 찾아 검사를 받았는데 부상이 심각하진 않다. 입원 할 것 같지 않고, 앞으로 영화 촬영 일정에도 문제가 없을 것 같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최민수와 승용차 운전자 A씨는 왕복 2차로에서 일렬로 주행하던 중 서행하던 맨 앞 차를 추월하려다 사고를 냈다.

최민수는 현장에서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A씨는 사고 당시 아무런 구호 조치를 하지 않고 현장을 이탈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가 고의로 현장을 떠난 것인지 추가 조사를 통해 파악할 방침이다.

최민수는 최근 박성광 감독 영화 '웅남이'의 출연을 확정, 지난 3일 첫 촬영을 시작했다. 이에 최민수의 건강 상태 등을 고려해 촬영 일정이 조정될 것으로 보인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